티스토리 뷰

GREEN POWER PORT 구축을 통한

대기환경 개선 및 신수요 창출

(한전 인천지역본부)




한국전력공사(이하 한전)에는 총 14개의 지역본부와 7개의 해외사업본부가 있다. 지역본부는 해당 지역의 전원개발 촉진 및 전력수급 안정화 등에 매진하고, 해외사업본부는 해외사업 및 투자·출연 등에 매진하는 게 일반적이다. 이러한 역할들이 한데 어우러지며 궁극적으로 국민경제 발전에 기여하는 것이 한전의 설립 의의라 할 수 있다.


그렇다면 반대로 생각해보자. 국민경제 발전이라는 대전제를 위해서라면 틀에 박힌 업무에서 벗어나 보다 효율적인 방안을 실행하는 것도 필요하지 않을까? 다시 말해, '지역본부'라고 해서 반드시 지역 내 업무에만 매달릴 필요는 없다는 의미다. 시야를 넓혀 사업을 다각화하고, 보유한 기술을 활용해 스스로 해외시장을 개척할 수 있다면 그것이야말로 한전의 이념에 부합하는 길일 것이다.


그러한 발상을 한전에서는 실제로 실행하여 지난 3월 부터 '업의 변화'를 전사로 확산하기 위해 사업소별로 특화사업 추진계획을 수립했으며, 에너지신사업과 기후변화 대응, 스마트 전력망, 공유경제등의 4개 분야에서 모두 35개 과제를 선정하여 추진하고 있다.


지난 11월 7일 열린 '업의 변화 전사확산 및 성과 공유를 위한 2016 특화사업 경진대회'를 계기로, 각 사업소별 특화사업을 살펴보고 그동안의 성과를 공유하고자 한다.



업의 변화 전사확산 및 성과 공유를 위한 2016 특화사업 경진대회에서 수상한 우수한 성공사례를 살펴보고 있다. 지난번 경기본부의 에너지 신사업 해외시장 개척에 이어 이번에는 인천지역본부의 ‘Green Power Port 구축을 통한 대기환경 개선 및 신수요 창출을 알아보자. 



인천지역본부는 우리나라 제2의 항구도시 인천의 특성을 반영하여 Green Power Port 구축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어가고 있다. Green Power Port 구축의 핵심사업은 아직 국내에는 낯선 개념인 Shore Power(SP)이다. 하지만 유럽·북미지역에서는 전력회사의 신산업으로 성장하고 있으며, 성장 가능성이 큰 새로운 시장으로 평가받고 있다.

 

  인천지역본부가 Shore Power에 주목한 배경            


인천지역본부가 Shore Power에 주목한 배경에는 우리나라 대기오염과 항만의 오염 상태가 심각하기 때문이다. 미국 예일대, 컬럼비아대 공동연구진이 발표한 환경성과지수 EPI (Environmental Performance Index) 2016’의 공기질 부문에서 우리나라는 100점 만점에 45.51점을 기록해, 180국 중에서 173에 올랐다.

항만의 오염 상태는 더욱 심각한데, 인천항 대기오염물질의 배출량이 인천 전체의 13%나 차지한다. 그뿐만 아니라 항만 주변 폐암 발병률은 최대 3배나 높다. 항만 대기오염의 주요 원인으로 부두에 정박해 있는 대형선박을 들 수 있다. 대형선박들은 자체 디젤 발전기로 전기를 사용하는데, 이때 환경에 좋지 않은 이산화탄소가 발생하기 때문이다.




  Shore Power란?                               


‘Shore power’는 정박 중인 배들이 필수 전기설비인 냉장고, 전등, 공조 설비 가동을 위해 디젤발전기를 돌리는 대신에 육상의 전력망으로부터 전기를 공급받아 사용하는 걸 말한다. 그래서 Shore Power를 사용하면 오염물질을 감축할 수 있다.


 자체 유류발전 대비 SP를 공급하면 온난화 물질인 CO239%, NOx 등 인체유해물질은 97% 이상 감축할 수 있다. SP를 전국으로 확대할 경우 감축량은 NOx의 경우 승용차 390만대, CO2는 소나무 5,300만 그루나 된다. 게다가 1,600억 원의 신수요를 창출할 수 있다.


Shore Power는 이렇게 대기환경 오염 감축 효과가 있을 뿐만 아니라, 전력회사의 판매시장 개방 위협과 판매성장률 둔화라는 환경에서 신수요 창출을 일으킬 수 있기에 더욱더 중요하다. 



  인천지역본부의 국내SP사업 활성화 사업               


인천지역본부는 국내SP사업 활성화를 위해 많은 사업을 진행했다시범사업으로 성공적인 비즈모델을 개발했고, SP제도화를 위해 사업주체 네트워크를 구축 중이다사업운영 기반 조성을 위해 전용요금제 도입탄소배출권 인증 추진국내 기업 육성 지원을 추진하고 있다.

 

     


 

인천지역본부는 시범사업을 통해 성공적인 비즈모델을 개발했는데, 그 예가 백령도 정기선인 하모니플라워호이다. 하모니플라워호는 부두에 일 15시간 정박하는데, 유류비용은 연간 4,000만 원이나 되었다. 하지만 SP 공급 후 비용은 50%, CO265%, 오염물질은 99% 감축되었고, 2,100만 원의 신수요를 창출했다.

하모니플라워호의 성공을 바탕으로 예인선 등 9척에 대한 SP 공급을 완료했으며, 그에 따라 매출이 5,500만원까지 확대되었다. 또 국내뿐 아니라 -중 카페리선인 자옥란호에도 SP 공급에 관한 MOU를 체결했다. 준공 시 연 매출 12천만 원을 예상되고, 향후 다른 한중 카페리선에 대한 SP 공급도 기대하고 있다. 현재 영흥화력 유연탄 운반선과 남동발전과도 SP 공급에 관해 협의 중이다.

 



 

인천지역본부는 SP 사업을 전국으로 확대하려고 한다. 전국 항만에 SP가 공급된다면 오염물질 감축을 통한 환경 편익은 1조 원이 넘고, 1,600억 원대의 신수요가 창출된다. 인천지역본부는 한전이 오염물질 배출 기업이라는 이미지를 벗고 친환경 신시장 개척자로서 한 단계 도약하는 데 앞장설 것이다.





댓글쓰기 폼
  • 성영민 2016.12.13 12:26
    친환경, 신수요 개척 2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다니 대단합니다..

한국전력 블로그 굿모닝 KEP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