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빛가람 혁신도시 여행기



블루&그린 네트워크 도시 방문기 

놀거리 볼거리 즐길거리를 찾다 




▲ 빛가람전망대


‘혁신도시’는 지방으로 공공기관을 이전시켜 지방 도시들을 성장 거점으로 만들고, 산학연관이 서로 협력하여 최적의 혁신여건과 높은 생활환경을 갖춘 미래형 도시입니다. 현재 전국에 총 10개의 혁신도시가 있으며, 이들은 4가지 유형으로 건설되었습니다.




▲ 한국전력 나주지사


그 중 전남 나주시에 위치한 빛가람 혁신도시에는 16개 공공기관의 이전계획이 있었고 대부분의 기업이 이전을 완료하였습니다. 그리고 잘 아시다시피 한전 본사도 빛가람 혁신 도시에 둥지를 트고 있습니다.



▲ 빛가람 전망대 앞에서


한전 본사가 나주로 이전한 지 1년 8개월. 이제 한전과 나주는 깊은 상관관계를 가진 사이가 되었는데요. 저희 전기사랑기자단의 근거지(?)라 할 수 있는 빛가람 혁신 도시를 소개하기 위해 나주 곳곳을 다녀보았습니다.



▲ 나주 혁신도시 여행 키워드


빛가람 혁신 도시 사업의 개발 컨셉은 ’생명의 도시 Green – Enegypia’입니다. 컨셉에 맞춘 특화 계획들도 여럿 존재하는데요. 그 중 몇 가지 계획을 사진으로 보며 빛가람 혁신도시를 직접 만나러 가보겠습니다.




▲ 호수 정원 앞에서


#1. 블루네트워크 : 인공호수가 있는 생태도시


빛가람 혁신 도시는 배메산을 중심으로 인공호수와 호수공원이 조성되어 있습니다. 빛가람 호수 공원은 자연자원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저수지와 중앙호수공원, 실개울 등을 연계하여 물 순환 망을 구축하여 도시를 한층 더 활기차고 쾌적하게 만들어 준다고 합니다. 호수공원은 생각보다 넓고, 호수 자체에 새들이 많이 있어 평화로웠습니다. 데이트 코스로 강력 추천!



▲ 전망대에서 본 혁신도시


#2. 그린네트워크 : 공원 속의 푸른 도시


중앙 호수 정원 주변으로는 순환 산책로와 지상경사로가 조성되어 있습니다. 연결되어 있는 산책로를 지나면 골프 빌리지가 또한 조성되어 있어 주거와 레저가 결합된 새로운 형태의 정주환경(fairway village)을 즐길 수 있다고 합니다.



▲ 돌 미끄럼틀 탑승 내부


호수공원 중앙에는 빛가람 전시관과 빛가람 전망대가 위치하고 있습니다. 전망대로 올라가는 방법은 두 가지. 여울다리를 건너고 통나무 흙길을 통해 전망대로 걸어 올라가는 길과 전시관 쪽으로 간 다음 모노레일을 타고 전망대로 올라가는 길이 있습니다.


전망대에서 내려가는 길에는 국내 최초 ‘돌 미끄럼틀’이 설치되어 있으니 전망대에 가시게 되면 이용해보시는 것을 추천해드립니다. 모노레일과 돌 미끄럼틀의 이용료는 1인당 1000원이며, 전망대 등 시설은 월요일 휴무이므로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 빛가람 미술관을 들어가면서


빛가람 혁신 도시 전시관에서는 LED시설물 등을 이용한 혁신도시의 계획 특징의 키워드가 담긴 작품들과 여러 영상을 시청하실 수 있습니다. 한 가지 키워드인 U-city는 각종 정보시스템으로 어디서나 실시간으로 정보를 교류할 수 있는 미래 도시를 말합니다. 또한 전력 IT를 기반으로 한 스마트 그리드를 실현시켜 발전된 빛가람 혁신도시를 상상해 볼 수 있을 듯합니다. 혁신 도시에 대해 자세히 알고 싶으시다면 전시관을 꼭 들러보시는 것을 추천해드립니다.




▲ 빛가람 기획전시실 및 전시관 내부


마지막으로 혁신도시의 랜드마크 빛가람 전망대입니다. 전망대에 오르면 빛가람 혁신도시의 모습을 한 눈에 보실 수 있습니다. 한전 본사 건물 또한 한눈에 보입니다.



▲ 빛가람 호수정원에 남긴 흔적


#3. 모노레일을 타고 전망대로 오르듯 미래를 건너는 한전과 빛가람 혁신 도시 

 

한전이 구상한 ‘빛가람 에너지 밸리’ 조성 계획 덕에 빛가람 혁신 도시 나주로 이전하기로 투자협약을 맺은 기업이 130개가 넘어섰다고 합니다. 대부분 에너지 기업이다 보니 광주, 나주가 에너지 산업의 중심지로 성장하는 계기가 될 거라 예상해봅니다.


미래의 빛가람 전망대에서 ‘에너지 수도’로 발전한 혁신 도시를 내려다볼 수 있길 기대하며, 전라도를 대표하는 여행필수코스로 자리잡는 중인 나주 빛가람 혁신 도시 여행기를 마칩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