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미래 IT 기술은 어디까지 왔을까? 월드IT쇼 2016 방문기!



[국내 최대 IT 전시회, 월드IT쇼]


올해 개최된 CES는 IT 기술의 현재와 미래를 소개하는 전시회로 세계인의 관심을 이끌었습니다. 단, 아쉬웠던 건 해외에서 열렸기 때문에 국내에선 현장의 분위기를 느끼기 어려웠던 점이었는데요. 마침 지난 5월 17일에서 20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국내 최대 IT 기술 전시회인 월드IT쇼가 열리면서 국내에서도 다양한 IT기술과 신제품들을 직접 살펴볼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되었습니다. 


< 이미지 출처: 월드 IT 쇼>


월드IT쇼를 간단히 소개해드리자면, IT 강국으로서의 위상을 살리기 위해 국내를 대표하는 IT행사들이 함께 탄생시킨 전시회이며, 대한민국 IT 역사와 함께하는 국내 최대 마켓플레이스입니다. 매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고 있으며, 전 세계 400개 이상의 업체들과 100000명 이상의 참관객들이 함께하고 있습니다. 게다가 이번 전시회는 코엑스 내 최대 규모의 전시홀로 평가 받는 A, B, C홀을 모두 사용해 다양한 IT 관련 기업체와 수많은 관람객들이 참여하였습니다. 


뜨거운 열기로 가득했던 월드IT쇼 2016의 현장을 자세히 소개해드리겠습니다.



[2016 KEY ISSUE, ICT로 연결되는 초연결 세상]


올해 월드IT쇼의 키워드는 IoT, 핀 테크, O2O 서비스, 빅 데이터, 스마트 카, 이렇게 5가지입니다. 모두 정보통신과 직접적으로 관련 있는 기술들로, 이미 활용되고 있으며 미래에도 계속해서 사용될 유용한 기술들이죠. 


이 다섯 가지의 키워드를 월드IT쇼에서의 관련 IT 기술과 제품들을 통해 알아보겠습니다.



< 이미지 출처: 월드 IT 쇼 >



[IT 기술의 미래, 다양한 중소기업들의 약진]



제일 먼저 눈에 띄었던건 O-LAMP의 풀컬러 조명기구였습니다. 이 제품은 스마트폰 어플을 이용해서 무선으로 빛의 색을 자유자제로 바꿀 수 있는데요. 캠핑 및 야간 낚시등에 쓰일 수 있는 색을 나타낼 수도 있고 분위기를 연출하거나 눈의 피로를 줄이고 싶을 때도 활용 가능합니다.




다음은 스마트 주차 시스템 아이파킹입니다. 스마트폰에 어플을 설치하면 결제까지 자동으로 가능한 시스템으로, 관리자와 소비자 모두 편리하게 주차장을 이용하고 주차비까지 결제가 가능합니다. 이제 곧 동전으로 계산하는 주차장을 찾아보기 힘든 시대가 오겠네요.




이곳은 생체인식 시스템이 주력분야인 코리센의 전시장입니다. 역시 여러 가지 생체인식 시스템들을 확인할 수 있었는데요. 이제는 지문, 홍채가 아닌 지정맥으로도 생체인식이 가능하다고 하니 보안 시스템도 더 발전할 것 같습니다.




각종 장비가 장착되어있는 이 차량은 국립재난안전연구원의 재난원인 과학조사 특수차량입니다. 고해상도 카메라, 지반함몰 감지 장비, 이동형 기상관측 장비 등 많은 장비들을 가지고 있으며, 재난 시에는 사고 시뮬레이션과 과학적인 사고 조사를 하고 평소에는 정기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한다고 하네요.




그리고 이곳엔 HUINS의 여러 드론들을 전시해 놓았습니다. 정말 다양한 용도를 가지고 있는 드론들을 보니, 이제 드론이 여러 가지 산업에서 활용된다는 것을 한 눈에 알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여러 기업들 중에서도 많은 사람들의 이목을 이끌었던 포유 미디어의 투명 디스플레이를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직접 보면서도 정말 신기한 제품이었는데요, 일반 모니터로 이용한 모습과 이 투명 디스플레이를 활용해서 만든 쇼케이스의 모습도 볼 수 있었습니다.



[IT기술의 선두주자, 강력한 파워의 대기업]



자동차 회사인 기아 모터스도 이번 IT쇼에 참여했습니다. 왜냐하면 이제는 그냥 자동차가 아닌 스마트카의 시대이기 때문이죠. 이 부스에선 하이브리드 스포츠유틸리티차량 니로와 쏘울 자율주행 VR 시뮬레이터를 볼 수 있었는데요, 자율주행 기반 기술로 운전자 안전과 편의를 향상시킨다는 콘셉트라고 합니다. 또한 니로는 스마트폰을 통해 원격시동부터 실시간 정보수신, 차량진단이나 사고처리 등 IT 연계서비스가 가능한 스마트카라고 합니다.




다음으론 SK 텔레콤의 전시 부스를 만나볼 차례였습니다. 올해는 VR 기술과 IoT 분야의 기술들이 중심이었으며, 특히 영화 '매트릭스'를 연상하게 하는 신기한 모습의 로봇으로 전시회를 찾은 관람객들의 이목을 끌었습니다. 또한 VR 기기를 이용한 다양한 영상 및 게임 체험이 이루어졌으며 헬스케어와 관련된 웨어러블 기기들도 소개되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스마트 홈을 위한 IoT 기술까지 선보여져 다양한 형태로 발전한 기술들을 살펴볼 수 있었습니다.





 SK텔레콤 바로 옆에서는 또 다른 통신회사 KT를 만나볼 수 있었습니다. KT는 5G, VR, 드론, IoT와 관련된 기술들을 소개하며 평창 동계올림픽 주관사라는 부분을 강조하기 위해 스키점프와 봅슬레이를 이용한 VR 체험을 준비했습니다. 드론을 간이 이동 기지국으로 활용하는 기술이나 loT 기술이 우리 생활 속에서 어떻게 활용될지 체험하는 코너도 준비되어 있었습니다. 미래 기술이 우리 집 안에서 어떤 형태로 활용될지 간접 체험할 수 있었던 좋은 기회였습니다. 

 



다음으로는 최고의 가전제품회사 LG전자를 만나보았습니다. LG전자는 이번에 대표적으로 OLED TV와 디지털 사이니지, G5를 선보였는데요. 그 중에서도 저는 OLED TV의 엄청난 디스플레이에 놀랐습니다. 유명한 노트북인 LG PC 그램 시리즈도 만나볼 수 있었으며, 그램15가 종이로 만든 페이퍼 그램보다도 가볍다는 광고에 나온 페이퍼 그램도 직접 볼 수 있었습니다. 또한 직접 LG의 360 VR을 체험해보기도 했습니다. 약간 흐릿했지만, 정말로 제가 롤러코스터에 탑승한 듯한 느낌이 든다는 게 신기했습니다.




마지막으로 IT 절대강자 삼성전자의 전시장을 가보았습니다. 삼성전자는 SUHD TV와 세리프 TV, 갤럭시S7, 기어360 등의 제품을 선보였습니다. 그중에서도 올해 초 출시되어 승승장구를 이어가고 있는 갤럭시 S7을 전면에 내세웠는데요, 갤럭시 S7의 기술력을 알리기 위한 저조도 촬영 체험존과 방수 테스트 등이 현장에서 펼쳐졌습니다. 또한 SUHD TV와 쉐리프 TV 등을 선보이며, 대형 가전에서도 여전한 기술력을 과시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이제는 우리의 삶과 가까워진 IT기술]


 지금까지 2016 월드 IT 쇼를 살펴보았습니다. IoT, 핀 테크, O2O 서비스, 빅데이터, 스마트 카 관련 기술과 제품들을 다양하게 선보인 이번 월드IT쇼는 우리의 삶과 밀접한 첨단 제품들과 접할 수 있어 더욱 유익한 자리였는데요, 앞으로도 펼쳐질 무궁무진한 IT 세계가 더욱 궁금합니다.


댓글쓰기 폼

한국전력 블로그 굿모닝 KEP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