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맞춤법에서 운전습관까지, 금융사가 '나를 본다'



 


'에어컨 시래기'(실외기), '미모가 일치얼짱'(일취월장)? 당신은 '맞춤법 파괴자'로군요. 신용등급을 낮추겠습니다. 급가속에 급제동까지. 난폭 운전자인 당신, 보험료를 올리겠습니다.

 

요즘 곳곳에서 '빅데이터'를 활용한 기술과 서비스가 등장하고 있죠. 금융권에서도 활용 폭이 넓어지고 있습니다. 신용등급을 빅데이터를 통해 정하거나, 운전습관으로 보험료를 책정하는 기술이 대표적입니다. 급변하는 세상, 어떻게 변하고 있는지 한 번쯤 알아두면 좋을 듯합니다.

 


 

맞춤법 틀리지 않으면 연체 덜 한다?

 

먼저 신용등급에 적용하는 사례를 살펴보겠습니다. 외국에선 이미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서 무심코 틀리는 맞춤법이 신용평가등급에 반영되고 있습니다. 미국 하버드 대학교의 아심 크와자 교수는 맞춤법을 틀리지 않는 대출자는 틀리는 대출자에 비해 평균 15% 정도 덜 연체한다는 연구결과를 내놨습니다. 실제 미국의 신용평가회사들은 이를 이용해 신용평가 변수로 이용합니다.

 

온라인 평판을 조회하는 사례도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친구 중 연체자가 있으면 감점, '자동차 사고', '실직'과 같은 부정적인 단어의 출현 빈도가 높아도 감점합니다. 만약 레스토랑 사장이라면, 레스토랑 리뷰 사이트 평점이나 댓글 등을 신용등급에 반영하기도 합니다.

 

온라인에 글을 지우고 안 남기겠다고요? 온라인에서의 무의식적인 습관도 '분석'합니다. 꼼꼼한 사람이 연체를 덜 한다고 판단, 상품약관을 제대로 보지 않고 '확인'을 클릭하면 신용도가 깎입니다. 대출서류 열람 속도를 신용평가에 반영하는 모델도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먼 이야기 같지만, 꼭 그렇지만도 않습니다. 이런 기법을 이미 활용하는 업체도 있고, 한창 준비 중인 곳도 많습니다. 핀테크 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는 국내의 일부 P2P(Peer to Peer) 대출 업체들은 기존 신용평가등급에 더해 SNS 등을 분석해 대출 여부를 결정한다고 합니다. P2P 대출이란 여러 투자자의 돈을 모아서 돈이 필요한 사람에게 대출해주고, 그 이자를 투자 수익으로 나눠주는 사업입니다.


 

안전운전하면, 건강 지키면 보험료 깎아준다

 

보험업권에서도 빅데이터 활용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습니다. 운전자 습관 연계보험(UBI·usage-based insurance)이 대표적입니다. 급제동이나 급가속, 운전 시간대나 거리 등을 종합적으로 측정해 운전 습관이 좋으면 보험료를 할인해주는 상품입니다. 주로 평소 운전 습관이 좋은 분들이 가입하기에 알맞을 듯합니다.


 


운전자들은 차량에 장치를 부착하고, 본인 휴대전화에 관련 애플리케이션을 깔면 운전 습관 정보를 확인해 볼 수 있습니다. 운행 기록마다 점수가 매겨지고요. 연비 소모량과 주행 거리, 운전 습관을 점수화한 순위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외국에선 전체 보험료를 깎거나 높이는 데 쓰이고 있지만, 우리나라에선 일단 블랙박스나 마일리지 특약처럼 추가 할인받는 방식으로만 활용합니다.

 

최근 일부 보험사와 통신사가 협약해 이런 상품을 내놨습니다. 당장엔 할인에 한정해 있지만, 수년 후엔 보험료를 책정하는 주요 수단이 될 가능성이 큽니다.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전문가의 68%UBI 보험시장의 활성화 시점을 5년 이내로 전망하고 있다고 합니다.

 

다른 사례도 많습니다. 남아프리카공화국의 한 보험사는 건강검진, 체력증진 프로그램에 가입해 건강한 생활습관을 유지하는 고객에게 보험료를 깎아줍니다. 일본에선 위치정보와 SNS 데이터 등을 활용해 보험상품 가입을 권합니다. 골프장에 도착하는 고객이 300엔만 내면 기물파손 시 3000만 엔을 배상해주고, 홀인원 시 30만 엔 지급해주는 식입니다.

 


 

빅 브러더 논란 있지만 '대세'유의해야

 

내 습관과 성격을 분석 당하는 게 기분 나쁠 수도 있습니다. '빅 브러더' 논란도 있습니다. 다만 꼭 나쁜 점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앞서 소개했던 신용평가방식에서 낮은 등급을 받아 손해를 보던 이들은 어느 정도 도움을 받을 수 있습니다. 빅데이터를 통해 신용평가를 다른 방식으로 하면 기존보다 금리를 낮춰 받는 것도 가능해집니다. 운전습관이 좋다면 보험료를 낮춰 받을 수도 있겠죠.

 

물론 손해를 보는 이도 있을 겁니다. 그러니 이런 상품을 더 저렴하게 이용하려면 맞춤법 파괴나 난폭 운전, 대충대충 습관에 유의해야겠습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