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오늘날 전자파는 우리사회에서 널리 이용되고 있습니다. 휴대폰, 헤어드라이기, 형광등, TV, 컴퓨터, 냉장고, 세탁기, 전자레인지 등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흔히 사용하는 전자제품들은 물론, 의료분야와 같은 여러 산업 분야에서도 전자파가 활용되고 있습니다. 이렇게 우리 생활에서 전자파는 알게 모르게, 뗄래야 뗄 수 없는 존재가 되었습니다.




생활 속의 전자파

이미지 출처 : 한국전력공사 홈페이지

(http://home.kepco.co.kr/kepco/KO/D/htmlView/KODBHP011.do?menuCd=FN05040211)

 

전자파가 인체에 미칠 수 있는 영향은 크게 2가지로 열작용과 자극작용이 있습니다. 열작용은 주파수가 높고, 강한 세기의 전자파에 노출되면 체온이 상승하는 것이고, 자극작용은 전기와 같이 주파수가 낮고 강한 전자파에 노출되었을 때 인체의 신경이나 근육을 자극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일상생활에서 사용하는 가전제품이나 휴대폰의 전자파 세기는 매우 미약하며 안전합니다.

 

아무리 전자파가 생활을 풍요롭게 하고, 편리하게 해준다고 해도, 걱정이 된다구요? 그렇다면, 일상생활에서 전자파를 줄이는 가전제품 사용 가이드라인 7가지에 대해 알려드리겠습니다.

 

다음은, ‘국립전파연구원이 일반 가정에서 많이 사용하고 있는 가전제품 52개 품목의 전자파 노출량을 측정한 결과를 분석하여 만든 전자파를 줄이는 '가전제품 사용 가이드라인'입니다.


 


1. 생활가전제품 사용 시에는 가급적 30 cm 이상 거리를 유지 하세요.

이미지 출처 : http://www.dongbuwebzine.com/2014/12/yomo.jsp

 

- 가전제품의 전자파30 cm 거리를 유지하면 밀착하여 사용할 때보다 1/10 정도로 줄어듭니다.


[(   )안은 전자파인체보호기준 대비 비율, 이하동일]



2. 전기장판은 담요를 깔고, 온도는 낮게, 온도 조절기는 멀리 하세요.


이미지 출처 : KBS 뉴스(2015.10.17.) 보도화면



- 전기장판의 자기장은 35 cm 두께의 담요나 이불을 깔고 사용하면 밀착시에 비해 50% 정도 줄어듭니다.

 

 

 

 

전기장판의 자기장은 저온(취침모드)으로 낮추면 고온으로 사용할 때에 비해 50% 정도 줄어듭니다.




- 온도조절기와 전원접속부는 전기장판보다 전자파가 많이 발생하니 가급적 멀리 두고 사용하세요.



 

3. 전자레인지 동작 중에는 가까운 거리에서 들여다보지 마세요.

 

이미지 출처 : http://www.ckywf.com/board/read/m_changshi/266695/0/840/0

 

- 사람의 눈은 민감하고 약한 부위에 해당되므로 전자레인지 동작 중에는 가까운 거리에서 내부를 들여다보는 것을 삼가는 것이 좋습니다





4. 헤어드라이기를 사용할 때에는 커버를 분리하지 마세요.



- 커버가 없을 경우 사용부위(머리)와 가까워져 전자파에 2배정도 더 노출 됩니다.



 


5. 가전제품은 필요한 시간만 사용하고 사용 후에는 항상 전원을 뽑으세요.


 

이미지 출처 : http://homepage.ktnet.co.kr/webzine/200907_1/csense01.html

 

- 가전제품을 사용 후 전원을 뽑으면 불필요한 전자파를 줄일 수 있습니다.



6. 시중에서 판매되고 있는 전자파 차단 필터는 효과가 없습니다.


이미지 출처 : KBS 뉴스(2015.10.17.) 보도화면

 

   - 국립전파연구원에서 전원콘센트에 부착하여 사용하는 전자파 차단 필터를 수거하여 실험한 결과 차단 효과가 전혀 없었습니다.

 

< 전자파 차단 필터 성능 측정 결과 >




 

7. , 선인장 등은 전자파를 줄이거나 차단하는 효과가 없습니다.

 

이미지 출처 : KBS 뉴스(2015.10.17.) 보도화면

 

    - , 선인장 등은 전자파를 줄이거나 차단하는 효과가 없으므로 안전거리(30)를 준수하는 것이 전자파를 줄이는데 도움이 됩니다.

 

7가지 가전제품 사용 가이드라인을 보면, 전자파 차단을 위해 식물이나 제품 등을 구매하는 것 보다 ‘30cm 이상 거리를 유지하는 것이 훨씬 더 중요합니다. 그리고 전자제품을 올바르게 이용하고, 사용하지 않는 전원은 제거하는 습관이 전자파는 물론 전기료를 줄이는 데 효과가 있습니다. 모두가 가이드라인을 잘 숙지해서, 안전하고, 실용적인 일상생활을 즐겼으면 좋겠습니다.


댓글쓰기 폼

한국전력 블로그 굿모닝 KEP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