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여러분은 하이킹을 즐겨 하시는 편인가요? 저는 개인적으로는 산에 자주 올라가는 편은 아니랍니다. 정상에 오른 순간, 내가 올라온 곳을 바라보면 세상을 내 손안에 다 가진 듯 기분이 너무나도 좋지만 올라가는 동안은 너무 힘들기 때문이죠~ 그렇지만, 이번에 이탈리아에 온 기념으로 하나 다짐한 것이 있습니다. ‘이탈리아의 산 하나 정도는 등반해보자!’ 사실, 이탈리아에 오기 전 갔던 산이 청계산이 마지막이었을 정도로 저는 산에 잘 오르는 편이 아니며, 잘 오르지도 못합니다.


그런데 제가 간 곳은 이탈리아의 알프스라고 불리는 돌로미티라는 곳입니다. 아마 많은 분들께서 이 곳에 대해서는 생소하실 텐데요. 돌로미티는 이탈리아의 북부 스위스 경계면에 위치한 곳으로 대부분의 사람들이 오스트리아인입니다. 그래서인지 이탈리아어보다도 독일어를 더 많이 구사하는 편입니다. 독일과도 굉장히 가까운 편이라서 독일인들도 많이 방문하는 곳인데, 거의 모든 사람들이 3개국어를 구사하는 편입니다. 독일어, 이탈리아어, 영어! 오히려 이탈리아어와 영어를 알아듣지 못하는 사람들이 간혹 있기도 하고요. 길을 찾는데 약간은 어려움을 겪기도 했습니다. 시내에 나가도 모든 간판이 이탈리아어, 독일어로 표기되어 있는 것은 기본! 사람들의 생김새도 독일인을 보는 듯한 느낌이 듭니다. 마을의 모습도 아기자기한 이탈리아의 모양과는 다르게 왠지 웅장하고 자연을 이용하는 모습이 독일과 닮아 있습니다. 이 곳의 많은 집들은 태양열을 이용한다는 사실



마을에서 조금 벗어나서 올라가 보면 소들을 언덕 위에서 방목형태로 키우고 있는데요. 햇빛과 환경이 너무 좋은 탓인지, 제가 다가가도 아무런 미동도 없던 소들. 이 마을의 분위기 짐작이 되시지 않나요? , 그럼 이제부터는 본격적으로 돌로미티 원정대에 올라가시죠!


돌로미티 원정대, 하이킹을 본격적으로 하기!


돌로미티에는 셀 수 없이 많은 산맥들이 존재하며 그 모든 산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지도는 딱히 없습니다. 다만, 산맥들을 나타낸 지도만이 있고요. 높은 산맥들로 인해 여러 레저활동도 체험이 가능합니다. 본격적으로 돌로미티 중 한 산에 오르려면 먼저 버스를 타고 1시간 정도는 기본적으로 이동을 해야 합니다

제가 이동을 한 곳은 그나마 험난하지 않고 멋진 풍경을 볼 수 있는 곳인 사렌티노라는 곳을 택했습니다. 버스를 타고 이 곳을 이동할 때도 볼 수 있듯이 엄청나게 깎아 내려진 절벽과 풍경을 볼 수 있었습니다. 정말 어마어마한 모습에 말을 잃을 정도였는데요. 이런 구불구불한 곳을 버스를 타고 이동하다 보니 약간의 멀미가 나기도 했습니다




1시간을 달려 드디어 도착을 하면 케이블카에 탑승할 수도 있고 걸어서 오를 수도 있습니다. 경사가 꽤나 높은 곳이라 저는 케이블카를 탑승해서 올라갔는데요. 우리나라의 산과는 약간 다르게 나무가 울창하게 보이는 탁! 트인 느낌이 좋았습니다. 우리나라는 나무가 굉장히 울창하게 빽빽한 느낌인데 이 곳은 땅이 넓은 차이가 있어서인지 나무가 듬성듬성 자란 느낌이었습니다. 제가 마치 반지 원정대의 프로도가 된 느낌도 들었는데요! 그만큼 멋진 광경에 다시 생각해보면 내가 잠시 꿈을 꿨었나? 라는 생각이 들기도 했습니다


저는 기차 시간 때문에 아쉽게도 길게 하이킹을 할 수 없었는데요. 좀 더 시간이 주어졌다면 여유를 갖고 경치를 즐겨도 정말 좋을 곳이었습니다. , 버스 시간을 미리 알고 가는 것이 굉장히 중요합니다. 차를 렌트하신다면 상관은 없지만 이탈리아의 버스들은 시간을 지키지 않을 때도 있고 오지 않을 때도 많으니 다음 여정이 촉박하신 분들은 원래 예상된 시간 보다는 서두르시는 것이 좋을 듯 합니다




한국과 또 다른점이 있다면 바로 매점의 차이입니다. 왠 갑자기 매점이냐고요? 옛말에 금강산도 식후경이다, 라고 좋은 곳에 가면 먹는 것도 빠질 수 없는데요. 이 곳에서는 상점이나 레스토랑을 찾아보기가 힘듭니다. 물론 레스토랑도 존재하긴 하지만 이동하는데 또 그만큼의 시간이 소모됩니다. 잠시 쉬었다 갈 수 있는 휴식처는 굉장히 많이 존재하는 편이지만 가게는 거의 드문 이 곳, 돌로미티! 저는 개인적으로 간식을 싸서 갔는데 이렇게 산 위에서 간식을 먹는 것이 더 낭만적인 느낌이 있었습니다. 보통 한국의 산에서는 새벽부터 물건을 이르고 위에서 파시는 분들도 있는데 이러한 점이 다르다니, 신기하기도 했습니다. 역시, 우리나라의 산도 정말 대단하지 않나요?

제가 이탈리아에 살면서 가장 광활화고마음에 들었던 이 곳돌로미티그 어떤 유명한 관광지보다도 저는 더 큰 감동을 느끼고 많은 생각을 하고 돌아올 수 있었습니다찾아가기도 힘들고 꽤나 많은 시간이 소요되는 곳이지만 그만큼의 값어치가 있는 곳이었습니다혹시 하이킹을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자신 있게 추천해드리는 이 곳다음에는 또 어디로 저와 여행을 떠나볼까요다음 기사도 기대해주세요!








댓글쓰기 폼
  • 헨리 2015.10.30 13:02
    산은 어디나 좋지요^^ 한국에 와서도 산에 오르길 바래요
  • BlogIcon 헤드 2015.10.30 15:32
    외국의 산에 대해 알다니
    오! 놀라움 금치 못하게땅
  • BlogIcon 향옥 2015.10.30 15:50
    멀리서 푸른초원 맑은하늘
    알프스산을 구경할수 있걱 되다니
    성아 학생 ~ 감사 ~
    읽으며 스의스 알프스산을
    그려봅니다
  • BlogIcon choi 2015.10.30 16:00
    돌로미티... 사진으로 만봐도 초록의 싱그러움이 와닿습니다.. 자연을 벗삼아 하이킹하는 성아를
    보니 당장이라도 떠나고싶네요.
    이탈리아에서 소식전해줘서 잘보고있습니다.
    감사
  • BlogIcon soon 2015.10.30 16:09
    산봉우리의 돌무덤같은느낌과 짙푸른하늘이 세계유산임을 실감캐하네요~
  • BlogIcon 2015.10.30 16:15
    이탈리아의 돌로미터 공짜로 여행했네요~고마워요
  • BlogIcon 은주 2015.10.30 16:26
    푸른초원 그림같은풍경~
    그림같이 좋은곳에서 하이킹하는모습보니
    넘 좋네~~눈으로 이탈리아 여행도하고ᆢ성아 화이팅!
  • BlogIcon 미쎄스온 2015.10.30 16:31
    우와~~읽는동안 그곳에 가있는듯한 상상에 빠졌슴니다 이렇게 감동할수있는 멋진글 자주 올려주세요 ~~♥♥♥♥♥
  • BlogIcon 김미숙 2015.10.30 21:40
    성아~ 대단하심~~ 다음 여행을 부탁해~~!
  • BlogIcon 쪽빛 2015.10.30 23:35
    멋진풍광 즐기며 트래킹하고 싶다는 로망이...ㅋ
    덕분에 잘보았네요..♡
  • BlogIcon 헤지스 2015.10.31 00:05
    와ᆞ넘멋있다ᆞᆞ부러우임
  • BlogIcon 연느 2015.10.31 00:06
    너무 멋져요 한국산도 화이팅^^!!
  • BlogIcon 아당 2015.10.31 11:32
    이쁜마음으로 바라본 자연을ᆢ 느끼게 해줘서 고마워요. 그곳에 가구싶네ᆢ
  • BlogIcon 동이맘 2015.10.31 15:16
    아름답고 멋진글 이네요 누구나 가보고 싶게 ~~ 성아양 참 멋진 학생입니다^^
  • 2015.11.01 17:33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한국전력 2015.11.02 11:29 신고
    공개로 작성하시면 해당 글 작성한 학생이 답글을 달아 줄 것 같아요 ^^
  • 정미현 2015.11.04 16:57
    와~대단한 필력... 기사만으로도 산을 오른듯한 느낌^^*
    실제로도 가보고 싶게 만드네요.
  • ss 2015.11.09 15:44
    부럽네요. 학생때 많이 다녀요. 한전같은데 취직하면 휴가 내기가 힘들어 회사 관둘때까지 못다녀요.

한국전력 블로그 굿모닝 KEP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