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안녕하십니까? 어느 새 10월의 끝자락을 향해 달려가고 있네요. 선선해지는 날씨와 따사로운 햇살을 따라 전국 이곳저곳으로 가족들과, 친구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으신가요?

 

오늘은 아름다운 우리의 땅, 우리의 섬, 독도에 대해 알아보고자 합니다. 다가오는 주말 그 전에, 나들이 계획으로 들뜬 여러분께 1025일은 독도의 날이라는 점도 알려드리고, 독도와 관련된 역사적인 사실도 되짚어 보는 시간을 갖고 싶습니다.





독도 전경, 경상북도 제공


독도의 날은 2000, 민간단체인 독도수호대에 의해 처음으로 건의되었습니다. 이후 2010, 1025일로 독도의 날을 선포하였고, 매년 독도의 날 기념행사가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독도의 날은 왜 1025일로 지정이 되었을까요? 이는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 대한제국 시기에 그 답을 찾을 수 있습니다. 1900년 고종은 칙령 41호를 통해 독도는 우리의 영토임을 확실히 하였습니다. 하지만 1905년 발발한 러일전쟁에서 일본이 승리하면서, 일본은 독도를 시네마현의 관할 구역으로 편입합니다. 독도와 관련 된 역사를 조금 더 살펴보겠습니다.


독도와 관련된 우리나라의 역사는 고대로 거슬러 올라가 삼국 시대 신라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6세기 경 신라 지증왕은 우산국 정벌을 통해 현재의 독도를 우리의 영토로 편입하였습니다. 또한 고려시대에는 내륙과의 잦은 왕래가 있었다는 기록을 찾아볼 수 있지요.


조선 후기에 이르러서는 울릉도와 독도 주변에서 어업을 일삼던 일본의 어선에 불만을 여긴 안용복은 일본으로 넘어가 울릉도와 독도를 포함한 그 주변의 섬들이 조선에 속해 있음을 확인받고 돌아왔습니다. 이 후, 조선은 울릉도와 독도에 대한 영유권과 어업권에 대해 확실하게 규정하기 시작하였는데요. 숙종 22년에 이르러서는 일본의 막부에서도 역시 울릉도와 독도를 조선의 영토로 인정하고 일본 어민의 어업 활동을 금하였습니다


김대건 조선전도중 일부


이 후 독도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 조선 후기에 제작된 지도에는 우산(독도)이 표기된 지도를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프랑스 선교사였던 김대건이 제작한 조선전도에 울릉도의 동쪽에 우산이라는 이름으로 독도를 표기하고 있습니다. 이 뿐만 아니라, ‘동국대전도’, 조선 전기의 팔도총도등 우리나라 고지도에서 독도를 발견할 수 있지요.

 

우리 땅 독도의 가치 역시 대단합니다. 먼저 풍부한 수산자원을 들 수 있습니다. 어종이 풍부한 황금어장을 형성하고 있고 각종 해양 동물과 해조류가 풍부합니다. 독도는 철새의 주요 이동경로로써, 텃새와 철새들이 다양하게 드나드는 곳입니다. 종의 다양성과 풍부도가 높기 때문에 생물지리학적 연구 가치가 높습니다. 또한, 미래 에너지로 주목받고 있는 하이드레이트 분포 추정지역이며, 석유자원을 보유하고 있을 가능성 역시 제시되고 있습니다



 

독도의 날은 이처럼 소중한 우리의 땅 독도의 존재감을 다시 한 번 되새기고 독도와 관련된 올바른 역사를 심기위해 독도의 날 티셔츠 입기, 안용복 예술제 등 각종 행사 및 학술 대회를 열어 기념하고 있습니다.

 

독도 문제로 인해 꾸준히 부딪히고 있는 일본에서도 역시 중등 교육과정에 독도와 관한 내용을 강화하고 기념우표 발행하는 등 독도를 일본의 영토라고 꾸준히 주장하고 있는데요. 1025, 독도의 날을 기념하여 모두가 함께 독도의 중요성을 되새기고 올바른 역사를 되새길 수 있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