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얼마 전 TV를 보다가 '50도 세척법'이라는 신기한 내용을 알게되었습니다. 여러 생활정보 프로그램에서 소개된바 있는 '기적의 50도 세척법'은 그동안 과일을 씻으면서 불편했던 점, 궁금했던 점을 해결해주었습니다. 


과일이나 채소를 씻을 때 우리는 흐르는 찬물에 씻는 경우가 많죠? 그런데 농산물에 묻어있을 유해성분들이 제대로 씻겨나가는 것인지, 제대로 씻겨나가려면 몇 분을 씻어야 하는지 잘 모른채, 말그대로 '대충'씻어서 먹게 됩니다. 이런 걱정을 덜 수 있는 것이 50도 세척법인데요. 오늘은 일본의 히라야마 잇세이에 의해 알려졌다는 '50도 세척법'을 소개합니다.



50도 세척법 괜찮을까?

50도로 야채나 과일을 씻는다고 생각하면 너무 뜨거워서 재료들이 눅눅해지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그러나 50도는 재료들이 익지 않으며 오히려 살균이 되고 더 싱싱해지는 온도입니다. '50도 세척법'은 단순히 채소나 과일을 세척할 뿐 아니라 시들어있는 과일이나 야채를 되살려내고 육류나 생선 등의 잡냄새를 잡아주고 단맛을 증가시켜 준다고 합니다.


50도 세척법 효과

50도로 세척했을 때의 세균검사를 보면 양배추와 파프리카를 찬물로 세척했을 때와 50도로 세척했을 때의 세균의 차이를 볼 수 있습니다. 야채를 찬물로 씻으면서 과연 세균이 없어질까 궁금했는데 찬물에도 세균이 없어지기는 하지만, 처음보다 절반 정도의 수치는 남아있었습니다. 과일도 마찬가지로 찬물로 세척했을 때 보다 50도로 세척했을 때 세균이 감소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50도 세척법의 원리는 50도의 열 충격에 의해 채소가 호흡하는 기공이 열리고 그 기공에서 순간적으로 물을 빨아들여서 잃어버린 수분을 보충한다고 합니다. 또한 일반물에 씻는 것보다 세균들이 줄어들고 농약이나 벌레를 씻어내는 효과도 있습니다. 위 사진처럼 상추를 테스트 해보면 가장 시각적인 효과가 많은데요. 일반적으로 채소를 사왔을 때 씻지 않고 냉장보관하게 되는데 그것보다는 50도로 씻어서 보관하는 것이 채소의 보관기간을 늘릴 수 있는 방법입니다.


왜 50도일까?

그렇다면 왜 50도인지 궁금하게 되는데요. 딸기를 40도, 50도, 60도로 온도를 달리하여 세척하고 10일동안 냉장보관해 봤습니다. 그 결과 40도에서 세척한 딸기는 곰팡이가 생겼고 60도 세척 딸기는 물러져있는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50도에서 세척한 딸기는 제법 딸기의 싱싱함을 유지하고 있었습니다. 즉, 50도는 세포막이 망가지지 않는 온도이고 43도 이하가 되면 세균번식이 쉬워지게 됩니다. 그러나 60도 이상이 되면 온도가 너무 높아 채소나 과일들이 쉽게 물러지게 됩니다.



50도 세척법 TIP

50도 세척법은 물의 온도를 48~52 하여 세척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온도계가 있다면 50도를 맞춰서 사용하는 것이 좋고 온도계가 없다면 수도를 틀었을 때 가장 찬물과 끓는물을 1:1 비율로 섞으면 대략 50도 정도 되기 때문에 그 물로 씻으면 됩니다. 채소나 과일은 50도에서 흔들거나 문질러서 씻어준 다음 습기를 제거 후 냉장보관해도 되지만 생선이나 고기류는 50도 세척 후 찬물로 씻어서 보관하지 않고 바로 사용해야 합니다.


상추같은 신선한 채소는 20초 정도만 담궈서 씻어주면 되고 과일은 2분 정도 씻어주면 되고 뿌리채소는 3~4분 정도 씻어주는 것이 좋습니다. (잎채소 1~2분, 껍질있는 과일 2~3분, 육류와 생선 1~2분) 그러나 새싹채소, 얇은 두께의 고기, 짓무른 채소는 50도 세척하면 안되니 주의하세요.



요즘 방송에서 많이 다뤄준 결과 주부들 사이에서는 이미 인기있는 '50도 세척법'. 그동안 냉장고에 오래 보관해서 버렸던 채소들이 많았는데 간단한 방법으로 채소나 과일을 더 싱싱하게 먹을 수도 있고 오래 보관할 수도 있다고 하니 실천해봐야겠습니다.


댓글쓰기 폼
  • 김선길 2015.02.04 15:55
    요새 뜨는 50도 세척법! 잘봤습니다^^
  • 정영진 2015.02.04 15:55
    왠지 채소나 과일이 씻는 순간 익을 것 같은 느낌인데 아니었군요
  • 책방놈 2015.02.04 15:56
    간단한 방법에 비해서 효과가 엄청나네요

한국전력 블로그 굿모닝 KEP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