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클립아트코리아

 

코로나라는 팬데믹 사태로 기업의 근무 환경도 많이 바뀌었습니다. 일부 기업에서만 허용하던 재택근무를 이제는 한국의 많은 기업에서 허용하고 있습니다. 또 전문가들에 의하면 앞으로 재택근무 환경은 더욱 보편화 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이러한 근무 환경을 ‘디지털워크플레이스’ 패러다임이라고 부르는데요. 한국전력도 이 패러다임에 동참했다고 합니다! 한전은 구체적으로 어떤 디지털워크플레이스 패러다임을 보여줄까요?

 

‘디지털워크플레이스‘란?

 

ⓒKPMG International, 삼정 kpmg 경제연구원 재구성

 

디지털워크플레이스는 일반적으로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사용자 중심으로 일하는 방식을 혁신한 업무 환경을 뜻해요. 디지털워크플레이스로의 전환은 단순한 업무 공간의 이동이 아닌, 직원의 몰입과 민첩성, 업무 생산성을 높이는 비즈니스 전략이기도 합니다. 이제는 모든 직원들이 한 곳에서 일하는 것이 아니라 다양한 곳에서 연결되어 일한다는 것이죠클라우드와 모바일 등을 기반으로 언제 어디서나 필요한 데이터와 애플리케이션에 접근, 직장 동료들과 원활히 소통 및 협업할 수 있도록 구축한 디지털 업무 환경이 바로 ’디지털워크플레이스‘의 개념입니다.

 

’디지털워크플레이스‘ 패러다임의 원인

그렇다면 디지털워크플레이스 패러다임은 어떻게, 왜 시작된 것일까요? 그 전반엔 코로나19 사태가 깊게 자리하고 있습니다. 코로나가 산업계 전반에 큰 영향을 미치면서 많은 기업이 재택근무 또는 원격근무를 독려하고 있는데요. 그 한편에는 재택근무의 생산성에 대한 기업의 고민도 적지 않습니다. 기업의 생산성을 보장하기 위해서는 정보와 자료를 어디서든 편리하게 공유하고, 의사결정을 위한 생각과 의견을 자유롭게 보장할 수 있는 시스템이 필요합니다. 기업의 생산성을 해치지 않으면서도 코로나로 인한 재택근무에도 영향을 받지 않는 시스템을 가능하게 만드는 것이 ’디지털워크플레이스‘ 였죠. 이로 인해 많은 기업들이 ’디지털워크플레이스’ 패러다임에 동참하기 시작한 것이랍니다.

 

ⓒ에스코어 홈페이지

 

디지털워크플레이스의 장점은 크게 낮은 비용, 높은 이윤, 경영 연속성 세 가지를 꼽을 수 있습니다. 첫째, 디지털워크플레이스를 도입하면 출장비와 출퇴근 시간 등 비효율적인 요소를 줄일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기업의 관리 효율성도 증대시킬 수 있는 것이죠. 둘째, 동일한 시간에 더 많고 더 많은 업무를 처리하는 생산성을 높일 수 있습니다. 또 빠르게 커뮤니케이션을 주고받을 수 있어 적절하고 빠른 대응이 가능합니다. 셋째, 365일, 24시간 내내 구동할 수 있으므로 만일의 사태에 빠르게 대처할 수 있는데요. 비즈니스가 끊김 없이 연속적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이러한 ‘디지털워크플레이스’의 장점으로 많은 국내 기업들이 디지털워크플레이스에 동참하기 시작했습니다. 국내의 한 금융·증권사는 재택근무 솔루션인 리모트뷰와의 협업을 도입했습니다. 금융사는 대개 사내에서만 접근 가능한 내부망과 전용 프로그램을 이용하는데요. 재택근무를 위해 기존 IT부서에서 사용 중이던 원격제어 리모트뷰를 임직원 450명을 대상으로 시행했습니다. 결과는 긍정적이었으며 직원 문영휘씨는 “이번 코로나 사태처럼 긴급한 상황에서 재택근무 솔루션 리모트뷰를 도입해 시간과 자원 소모를 막을 수 있었다”고 답하기도 했습니다.

 

또 국내 화학 기업은 마이크로소프트의 메신저 기반 협업인 솔루션 팀즈(TEAMS)를 도입했는데요. 전 세계 사업장의 사무기술직 임직원 1만 8,500명을 대상으로 챗봇, 인공지능 번역 등 업무시스템의 디지털 전환과 보고, 회의문화 개선을 통해 일하는 방식에 혁신을 기했습니다. 또 비대면, 무중단, 무제한의 3U 업무시스템을 구축해 디지털워크플레이스를 선도하는 기업에 앞장서고 있습니다.

 

한국전력의 ‘디지털워크플레이스’ 구체적 방안

그렇다면 한국전력은 어떨까요? 한국전력은 지난 5월 비대면 시대 언제, 어디서나 사무실과 동일한 업무환경을 제공하고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여 스마트한 업무환경을 만들기 위해 『디지털워크플레이스(Digital Work Place)』를 구축한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습니다. 한국전력도 디지털워크플레이스 패러다임에 동참하겠다고 선언한 것이죠!

 

한국전력은 클라우드를 비롯한 모바일, 무선통신 등 디지털기술을 적용하여 ​3無 즉, 경계 없는(Borderless), 선 없는(Wireless), 종이 없는(Paperless) 디지털 업무환경을 제공하는데요. 한국전력의 디지털워크플레이스 구체적 방안은 이렇습니다!

 

경계 없는 환경을 위해 기존 데스크탑 PC를 클라우드와 노트북으로 바꿔 재택이나 출장 등 사외에서도 언제 어디서든 안전하게 업무시스템에 접속해 업무를 처리할 수 있도록 구현합니다. (선 없는(Wireless) 사무실) 또 랜선과 유선전화기를 없애고, 무선랜과 스마트폰을 사내전화와 연동하여 필요하면 어디서든 업무전화를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마련했죠. ​(종이 없는(Paperless) 업무환경) 마지막으로 보고나 회의문화 개선을 위해 간단한 업무는 이메일로 보고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개선했습니다. 불가피하게 대면보고가 필요한 경우는 직원 전용 모바일 메신저로 보고할 파일을 전송하고 스마트폰, 태블릿을 활용해 종이 출력 없이 보고 및 결재 가능한 환경을 구축했죠. ​또, 모바일을 기반으로 한 다자간 화상회의 시스템을 구축해 직원 간 회의뿐만 아니라 외부 고객과의 비대면 소통 채널을 마련했답니다.

 

한국전력은 앞으로 디지털워크플레이스를 본사 및 사업소로 단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도 밝혔는데요!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일하는 방식을 개선하면 업무 생산성을 끌어 올릴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일과 삶의 균형을 중시하는 직원들의 만족도도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디지털워크플레이스‘의 어려움과 대책

수많은 기업들이 동참하기 시작한 디지털워크플레이스! 많은 장점이 있지만, 도입 시작이 얼마 되지 않은 만큼 어려움도 따르고 있습니다. 디지털화로 많은 일이 분산되어 기업의 목표와 목적을 분명히 하지 않으면 협력과 시너지 효과를 내기 어려워지죠. 기업은 각 부서에 어떤 툴이 필요한지, 직원들의 업무방식이 어떠한지, 업무 환경 디지털화를 통해 얻고자 하는 개선점이 무엇인지를 정확히 파악해야 디지털워크플레이스 전환으로 큰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입니다.

 

또 기업 리더들은 가상 공간에서의 원활한 교류와 협업을 위해 직원들이 디지털 시스템을 활용하는 능력을 갖추도록 독려해야 하겠죠. 반대로 직원들은 디지털화에 발맞추어 디지털 툴을 다룰 수 있는 능력을 갖춰야 할 것입니다. 새로운 도약을 시작한 한국전력의 디지털워크플레이스 구축이 성공적이길 바라며 한국전력의 앞날을 응원합니다!

 

 

 


댓글쓰기 폼

한국전력 블로그 굿모닝 KEPCO!

관리자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