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클립아트코리아

 

대면 없이도 주문할 수 있는 기계인 키오스크(Koisk), 키오스크란 터치스크린 방식의 정보전달 시스템인 무인단말기입니다. 그 이용률 역시 점차 증가함에 따라 우리 주변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키오스크를 활용한 무인 결제시스템은 점주에게는 인건비 절약 효과를, 고객에게는 대기시간 없이 빠르게 결제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이러한 장점들은 코로나 19 사태 속에서 더욱 활성화되고 있는데요. 기술의 발전이 없었다면 이 모든 변화는 불가능했겠죠.

 

해외 무인점포 사례

해외에는 기술의 활용을 극대화하여 무인점포를 만들어 낸 사례가 많은데요. 대표적으로 ‘저스트 워크 아웃(Just Walk Out)’ 기술을 실제로 도입한 해외 모 기업이 있습니다. ‘저스트 워크 아웃’이란 제품을 결제하는 과정 없이 제품을 들고 매장 문을 통과하는 과정에서 자동으로 결제가 이루어지는 자동 결제 기술을 말합니다. 고객은 매장에 들어가기 전 스마트폰에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해야 하며 쇼핑을 하는 동안 매장의 수많은 인공지능(AI) 카메라와 센서가 제품을 인식합니다. 그렇게 인식된 제품은 애플리케이션 속 결제 목록에 입력되고 매장의 출구를 통과하는 순간 등록된 카드로 자동으로 결제됩니다.

 

인공지능 기술은 딥러닝 과정을 통해 판매되는 다양한 상품의 모양, 특징 등을 학습하여 상품 판매는 물론 물류 관리까지 가능케 합니다. 인공지능이 매장의 시스템을 학습하고 분석하면서 상품 재고 등을 최적의 수준으로 유지하는 것입니다. 인공지능 카메라와 센서는 고객의 장바구니에 담긴 제품을 인식할 뿐만 아니라 재고현황을 지속해서 체크하고 고객의 쇼핑 동선까지 관찰할 수 있습니다. 매장은 이러한 정보를 바탕으로 어떤 상품이 잘 팔리는지, 어디에 어떤 상품을 진열해야 하는지 등, 미래 마케팅 방안을 계획할 수 있습니다.

 

ⓒ클립아트코리아

 

모 패션 기업의 경우 RFID(Radio Frequency Identification) 기술을 도입했는데요. RFID란 주파수를 이용해 ID를 식별하는 방식으로 전자태그로 불립니다. 상품에 RFID 태그를 부착하면 판독기가 태그를 읽어 각각의 다른 상품을 식별할 수 있습니다. RFID의 경우, 전파를 이용한다는 점에서 무인점포에 매우 적합한 기술인데요. 리더기에 상품을 가까이 대야만 정보를 읽을 수 있는 바코드와 달리 RFID 태그는 멀리서도 상품 구분이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이 패션 기업은 매장에서 판매하는 옷에 RFID 태그를 부착만 해놓으면 되는데요. 고객이 옷을 골라 계산대에 놓기만 하면 한 번에 계산이 완료되죠. 옷이 여러 벌 있다고 해도 문제 될 건 없습니다. RFID 태그는 장애물이 있어도 식별할 수 있습니다. 아무리 옷이 많아도 빨리 결제를 끝낼 수 있다니, 무인점포를 확대할 수 있게 하는 기술임이 틀림없겠죠?

 

국내 무인점포 사례

해외의 무인점포 확대 흐름에 따라 국내에서도 여러 업계에서 무인점포를 적극적으로 시도하고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편의점이 무인점포를 늘리고자 노력 중인데요. 각각의 매장이 규모가 그리 크지 않다는 점에서 무인점포에 적합한 조건이기 때문입니다.

 

편의점 역시 해외 무인점포와 비슷한 과정을 통해 제품 판매가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매장에 들어가기 전 정맥 정보를 등록하여 개인 정보를 등록하고, 상품에 부착된 코드를 통해 계산대에서 셀프계산이 가능합니다. 다른 편의점의 경우 정맥 정보 대신 카드 인식을 통해 신분을 확인하기도 합니다. 대형마트에서도 셀프계산대를 도입하면서 이 같은 흐름을 따라가고 있습니다.

 

이러한 소매점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국내 한 통신사에서도 무인점포를 시도하며 이슈가 되고 있는데요. 고객은 이 무인점포에서 스마트폰 비교나 요금제 선택과 가입신청까지, 스마트폰 구매 과정을 누구의 도움 없이 스스로 처리할 수 있다고 합니다. 이 매장은 안면 인식 기술을 활용하여 고객의 신분을 확인하기에 매장에 입장할 때마다 매번 확인 절차를 거칠 필요가 없다는 것이 장점입니다.

 

이렇게 무인 시스템을 도입하는 업체들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고 해도 한국의 무인화 수준은 외국에 비해 높은 수준은 아닙니다. 완전한 무인화라고 할 수 있는 ‘저스트 워크 아웃’ 기술이 가능한 매장은 없기 때문인데요. 아직 국내의 무인점포는 직원의 일손을 덜어주는 역할, 즉 보조적인 수단입니다. 그렇기에 대형매장보다는 편의점과 같은 소규모 매장에서 무인점포가 시도되고 있는 것인데요.

 

비대면 문화, 고령화 등 피할 수 없는 사회적 흐름에 따라 앞으로는 이런 무인점포의 도입이 더욱 활성화되리라 생각합니다. 물론 무인점포가 사람이 있는 점포를 완전히 대체할 수는 없을 것이라는 의견 또한 존재합니다. 하지만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것 또한 기술이겠죠. 인공지능. RFID 등 관련 기술의 발전과 그 수준에 맞는 사회 구성원의 합의와 의식이 합쳐진다면 무인점포를 통한 효율화, 이를 통한 산업 전반의 발전 역시 가능하리라 믿습니다. 우리 삶을 더욱 편리하게 도와줄 기술의 발전을 응원합니다.

 

 

 


댓글쓰기 폼

한국전력 블로그 굿모닝 KEPCO!

관리자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