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클립아트 코리아

 

 

지난 2018년의 기록적인 폭염을 기억하시나요? 지구 온난화 현상이 가속화되면서 일어난 기상 이변이었죠. 이제는 지구 온난화의 주범인 이산화탄소를 감축하기 위한 친환경 발전에 주목할 때입니다. 하지만 화석 연료 사용을 급격하게 줄이는 것은 쉽지 않습니다. 이에 한전은 이산화탄소를 재활용하는 방법을 연구하기 시작했고, 드디어 올해 1월 차세대 친환경 발전 기술인 '매체순환 연소기술'을 개발하고 세계 최대 용량인 500kW 설비의 가압 실증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밝혔습니다. 

 

'매체순환 연소기술'이 무엇인지 궁금하다고요? 우리가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화력발전소에서는 에너지를 만들기 위해 석탄을 태우게 되는데요. 이때 이산화탄소, 이산화황 등 환경에 오염을 유발하는 물질이 함께 배출됩니다. , 굴뚝에서 나오는 기체를 적절히 처리한다면 환경을 덜 오염시킬 수 있지 않을까요? 이렇게 이산화탄소를 활용하는 것을 이산화탄소 포집이라고 합니다. 바로 오늘 알아보려는 매체순환 연소기술의 기초가 되죠. 

 

 

 

ⓒ클립아트 코리아

 

 

이산화탄소 포집은 쉽게 말해 화석 연료를 사용할 때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모으는 기술입니다. 이산화탄소 포집 기술은 크게 3가지로 나뉩니다. 첫 번째는 연소 전 포집, 두 번째는 연소 중 포집, 마지막으로 연소 후 포집입니다.

 

매체순환 연소기술은 두 번째에 해당하는 연소 중 포집에 해당합니다. 공기 대신 순수 산소를 연소시키면 화석 연료의 배기 가스에 이산화탄소와 수분만 남고, 그 수분을 응축하여 제거하면 고농도 이산화탄소만 남게 되죠. 이렇게 만들어진 고농도 이산화탄소를 굴뚝으로 나오기 전에 송풍기를 이용해 재순환시켜 순수한 산소와 혼합한 다음, 다시 연소에 활용하는 것이 바로 매체순환 연소기술입니다.

 

따라서 연소할 때 순도 100%의 수증기와 이산화탄소만을 생성하고, 이산화탄소는 제거하는 것이죠. 별도의 이산화탄소 포집 설비가 필요 없고 이산화탄소 포집 시 필요한 흡수탑, 재생탑, 송풍기 등 대형 설비 설치 비용 부담이 줄어든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매체 순환 연소기술 덕분에 화력발전소에서 나오는 유해 기체의 80%를 줄일 수 있습니다. 밖으로 배출되던 배기가스를 다시 발전기 안으로 들이고 이 배기가스를 연료로 사용하기 때문이죠. 또한 굴뚝으로 배출되던 배기가스가 감소하면 초미세먼지를 유발하는 각종 대기 오염 물질을 줄일 수 있습니다앞으로 가스, 화기나 터빈과 연결하여 개발한다면 시너지 효과도 기대해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지구를 지키는 한전의 기술, 앞으로 얼마나 더 발전할지 지켜봐 주세요!  


댓글쓰기 폼
  • 초코파이정 2020.06.12 19:58
    안녕하세요. 한전에서 참여하는 해외 석탄 발전 프로젝트에 대해 의견 드립니다. 국내에서는 정부의 탈석탄 정책에 발맞춰 석탄화력 발전 비중을 줄여나가고, 해외에서는 수익을 위해 석탄 발전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는 한전의 모습이 너무나 이중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인도네시아와 베트남의 발전소 건설에 투자하는 것은 온실가스 배출량을 감축하고자하는 세계적인 흐름과는 반대된다는 것을 누구보다 잘 알고 계시리라 생각하는데요. 한전의 그런 행위는 단순히 해당 기업의 문제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곧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모습일 수 밖에 없습니다. 주주들이 잇달아 지분을 매각하는 모습을 보면 글로벌 시장에서 퇴화되는 것 같아 안타깝습니다. 지구를 위해서, 우리나라를 위해서, 한전의 앞날을 위해서, 부디 이 투자를 멈추시길 요청드립니다.
  • 그리니 2020.06.12 21:42
    한전이 지구를 지키는 친환경 기술로 이산화탄소를 재활용한다고 하니 좋은 소식이네요. 그러면서 이산화탄소 배출률 1위인 석탄이 활용되는 해외석탄발전소에는 거금을 투자하는 프로젝트를 진행중인 것은 모순된 행보가 아닌가 합니다. 지구를 지키는데는 전세계가 함께해야하는데 개발도상국의 석탄발전에 지원하며 수익을 올리는 것은 한전이 롤모델이 되어야할 많은 기업들에게 책임감있는 모습을 보이지 못하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수익성도 좋지만 지구를 위해 한전이 앞장서 할 수 있는 더 많은 일들을 강구해주시기를 부탁합니다

한국전력 블로그 굿모닝 KEP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