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요즘은 화장실에 갈때도, 잠깐 외출을 할때도 휴대전화를 손에서 내려놓지 않는 분들이 많기 때문에 전화기의 액정이 깨지거나 물에 빠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아마 핸드폰을 장기간 사용하셨던 분들이라면 물에 빠질뻔 했거나 물에 빠졌던 아찔한 경험을 한 번 이상은 하셨을 텐데요. 저 역시도 언젠가 화장실에 휴대폰을 빠뜨렸던 씁쓸하고 슬픈 기억이 있습니다. 휴대폰을 물에 빠뜨렸다고 할지라도 최대한 사용가능한 상태로 보관하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바로 A/S센터로 가지고 갈 수 있는 경우라면 상관이 없지만 휴일에 이런 대참사를 겪는 분들을 위해 미리 알아두시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휴대폰을 물에 빠뜨렸을 경우에는 배터리부터 분리해야 합니다. 전원이 켜지는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전원을 켜는 경우, 전원이 연결되면서 휴대폰 내부에 추가 손상을 줄 수 있습니다. 궁금하더라도 전원부터 꺼주세요. 아이폰과 같은 일체형 휴대폰의 경우에는 배터리가 분리되지 않기 때문에 휴대폰의 전원을 꺼두는 것이 좋습니다. 무심코 휴대폰을 켰다가 운이 좋게 전원이 들어오는 경우가 있기는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 휴대폰을 더 망가뜨리게 하는 원인이기도 합니다.



물에 빠졌기 때문에 휴대폰을 말려야 한다는 생각과 함께 드라이기를 사용하면 된다는 이야기를 들어보셨을 겁니다. 그러나 실제로 이런일이 발생했을 경우 헤어드라이기로 말려서는 안됩니다. 휴대폰 기판을 비롯해 주요 기기에 열이 가해지는 경우, 더 심한 손상이 있을 수 있습니다. 자연바람으로 자연스럽게 건조하는 것이 좋습니다.



위에 배터리를 분리하거나 전원을 껴야 한다고 말씀드렸는데요. 간혹 깜박하고 유심칩과 내장메모리는 그대로 둔 채로 배터리만 빼는 경우가 있습니다. 반드시 SD카드와 유심칩도 함께 분리해서 건조하셔야 합니다. 어떤 전자기기든 물에 닿아 좋은 것은 없겠죠.

 


물에 한번 씻어야 하나? 걱정되는 분들이 있을텐데요. 바닷물이나 탄산음료에 휴대폰이 빠졌을 경우에는 흐르는 물에 가볍게 헹구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바닷물이나 음료수의 염분이 휴대폰에 남아 내부를 부식시킬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미 한번 젖어있는 상태이기 때문에 물이 더 닿는다고 해서 특별히 문제가 되지는 않습니다. 특히 바닷물에 빠졌을 경우는 2~3분 정도 물에 담궈서 염분을 제거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위의 방법대로 응급처치가 끝났다면 바로 서비스센터로 가는 것이 좋습니다. 주말이나 공휴일로 인해 바로 서비스센터로 갈 수 없을 경우에는 위의 방법대로 한다면, 맑은 물에 있던 휴대폰은 물기 제거만 해주면 큰 문제없이 사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휴대폰을 안전한 곳에 보관하고 화장실이나 바닷가 등에 가는 것이 좋겠습니다. 물 가까이나 바닷가에 가야 한다면 방수팩을 이용해서 물이 들어가지 않도록 해주는 센스! 꼭 필요하겠죠?




 



댓글쓰기 폼
  • 신현중 2014.10.13 11:43
    아 얼마전...멀쩡한 폰을 침수폰으로 만든 1인...
    조금만 더 일찍 읽었으면 좋았을 것을 ㅠ_ㅠ
  • BlogIcon 한국전력 2014.10.15 08:38 신고
    ㅠㅠ 안타깝네요... 주변에도 이 정보를 전해주세요!
  • 김초아 2014.10.13 11:43
    헤어드라이기는 잘못된 상식이었군요 ㅠ
  • BlogIcon 한국전력 2014.10.15 08:38 신고
    네... 헤어드라이기로 말리는 건 위험합니다 ㅠㅠ
  • 이상엽 2014.10.13 11:45
    바닷물에 빠졌을 때 2~3분 정도 물에 담궈야 한다는 것은
    새로운 정보네요! 좋은 글 잘읽고 갑니다!
  • BlogIcon 한국전력 2014.10.15 08:39 신고
    소금기는 부품을 부식시킬 수 있어 주의하셔야 됩니다!

한국전력 블로그 굿모닝 KEP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