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쌀쌀하다고 느낄 만큼 찬바람이 부는 아침과 겉옷을 벗어야 할 만큼 태양빛이 강한 날씨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하루에도 아침, 저녁과 낮의 기온 차가 크다 보니 이른 감기 환자도 쉽게 볼 수 있는데요. 가을 환절기에는 여름철에 높던 습도가 낮아지면서 건조해지는 탓에 먼지가 증가해 호흡기질환이 늘어나는 시기여서 평소보다 건강관리에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하는 시기이기도 하죠. 


또 집 먼지 진드기 등이 늘어나며 아토피성 피부염 등 피부질환도 심해질 수 있습니다. 알레르기 질환이 있는 환자들과 심혈관계 질환이 있는 환자들은 특히 주의하셔야 하는데요.


가장 흔한 환절기 호흡기 질환은 많은 분들이 예상하실 수 있듯이 감기입니다. 흔히 감기는 겨울에 많이 걸리는 것으로 알고 계시죠? 하지만 오히려 봄과 가을 같은 환절기에 감기 환자가 더 많다고 해요. 환절기에 감기 환자가 많아지는 것은 밤낮의 일교차가 10도 안팎으로 커지는 기온의 변화로 인해 신체 저항력이 떨어지기 때문이라고 하는데요. 사람의 몸은 계절이 변화하면 그 바뀐 환경에 적응하기 위해 에너지 소모량이 많아지는데 이 때 면역력도 같이 떨어지는 것이라고 해요.


그렇다면 감기는 어떻게 예방할 수 있을까요?

■ 외출 후 반드시 손을 씻고 양치질을 한다.

■ 일교차가 크면 피로감이 크게 느껴지기 때문에 몸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과로를 피하고, 충분한 수면을 취한다.

■ 건조한 날씨 속에 코와 목 등 호흡기의 점액이 마르면서 염증을 유발해 바이러스와 세균 등에 쉽게 감염되므로 따뜻한 물을 자주 섭취한다.



■ 집안의 온도는20도, 습도는50∼60%를 유지시킨다.

■ 얇은 옷을 여려 겹 겹쳐 입어 큰 일교차에 대비한다.

■ 평소 규칙적인 운동과 함께 신선한 과일과 채소를 많이 먹는다.

■ 특히 면역력이 떨어지는 영유아나 노인들은 인플루엔자 예방 접종을 받아서 독감을 예방한다.


환절기는 알레르기 비염과 축농증 환자들에게는 더욱 더 고통스러운 계절이죠. 갑자기 코 안이 가려우면서 연속적으로 재채기를 한다거나, 콧물이 쉴 새 없이 나오고 코가 막혀 호흡하기 답답해지는 증상들이 나타나곤 합니다. 증상이 심해지면 눈이나 목안이 가려우면서 머리가 아파오고 냄새를 잘 맡지 못하게 되면서 아이들은 코가 막혀 입으로 숨을 쉬기도 한다고 해요. 또 오래되면 중이염이나 축농증, 기관지 천식 등으로 진행되기도 한다고 합니다.


<출처 : http://www.canadianpharmacymeds.com/>


알레르기성 질환이 있다면?

■ 실내를 자주 환기시켜 먼지를 제거하고 침실의 온도를 최대한 낮게 유지한다.

■ 아침 찬 공기에 재채기나 콧물이 난다면 취침 시 창문을 닫고, 평상시 찬바람을 피하며, 따뜻한 물을 자주 마신다.

■ 침대 시트나 베갯잇 등 침구류는 2주에 한 번 세탁해서 햇볕에 말리고 카펫은 사용을 자제한다. 집 먼지나 진드기의 주요 서식지인 가구들을 치우지 못한다면 진공청소기나 물걸레로 자주 청소한다.



■ 섬유로 된 담요나 옷은 섭씨 60도 이상의 고온에서 세탁하는 것이 좋다.

■ 술, 담배, 인스턴트 식품, 편식을 멀리한다.

■ 알레르기 진행을 막으려면 몸을 따뜻하게 유지한다.


날씨가 선선하고 건조해지면서 괴로운 사람들이 또 있죠? 바로 건선이나 습진같은 피부병 환자들입니다. 아토피 피부염이나 건선이나 지루 피부염 같은 경우는 가을철이나 겨울철, 어떤 환경적인 영향이나 계절적인 영향으로 인해 피부가 건조해지는 시기에 나빠지는 대표적인 질환들이라고 합니다. 특히 요즘 같은 환절기는 갑자기 기온이 떨어지고 습도가 낮아지기 때문에 피부를 더욱 건조하게 만들어 건선을 악화시킨다고 하는데요. 따라서 피부병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가 10% 가량 증가했다고 하네요.


환절기 피부질환이 있다면?

■ 피부가 건조해지지 않도록 너무 잦은 목욕이나 때수건 사용을 피하고, 목욕 후 바디로션을 바르며, 수시로 보습제를 바른다.

■ 피부를 자극하지 않기 위해서는 순면 제품의 옷을 입고 울이나 모 제품은 피한다.



■ 피부를 긁지 말고 손톱을 짧게 한다.

■ 건조함을 없애기 위해 실내온도는22~24도, 습도는 50~60%로 유지한다.


요즘처럼 온도 차이가 심한 환절기에는 산행을 하다가 갑자기 쓰러져서 응급실로 실려 왔으나 심장 마비로 세상을 달리 했다는 TV 뉴스를 심심치 않게 접하게 됩니다. 이렇게 일교차가 심한 환절기에 심혈관계 질환의 위험성이 높은 이유는 급작스런 기온 저하가 발생했을 때 우리 몸에서 여러 가지 생리적 변화가 일어나기 때문이라고 해요. 열 발산을 막기 위해 땀을 적게 흘리게 되고 말초 혈관이 수축하기 때문에 혈압도 급격하게 상승하게 되지요. 심혈관계 질환을 가진 분이나 고혈압, 고령환자라면 갑자기 찬 공기에 노출되는 것을 피하는 것이 좋다고 해요.



심혈관 질환 환자들의 주의사항!

■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을 잘 조절한다.

■ 기상 후 30분, 점심, 저녁에 하루 세 번씩 혈압을 측정하여 관리한다.

■ 혈관 안에 노폐물이 쌓이지 않도록 포화 지방산(육류의 기름, 닭 껍질, 소시지, 베이컨, 치즈, 크림 등)과 콜레스테롤(달걀, 메추리알, 어육류 내장, 오징어, 새우, 장어 등)이 많은 음식을 피한다.

■ 신선한 채소나 과일, 잡곡, 현미, 콩류, 해조류 등 섬유소가 풍부한 식사는 콜레스테롤을 낮추고 체중조절에 도움이 된다.



■ 나트륨은 혈액 부피를 증가시켜 혈관에 무리한 압력을 가하므로 짠 음식과 염분섭취를 줄인다.

■ 운동을 할 경우에는 날씨가 추우면 실내에서 하는 것이 좋고, 기온이 내려가 있는 아침보다는 저녁에 하는 것이 좋다. 10분 정도 준비 운동을 하며, 운동 후 심한 피로를 느끼게 되면 오히려 해로울 수 있기 때문에 약간 땀이 나는 정도로만 심장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한다.

■ 야외활동이나 운동 시, 기온변화에 대비하여 여러 겹의 옷을 껴입고, 스카프를 두르거나 모자를 쓰는 등 옷차림에 신경 쓴다.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 면역력이 떨어지기 쉬워 건강관리에 주의해야 합니다. 감기 및 호흡기, 피부질환을 미리 예방해야 하고, 알레르기 질환이 있는 환자들과 심혈관계 질환이 있는 환자들은 특히 주의를 요하겠죠. 환절기에는 가벼운 산책, 가벼운 등산, 맨손체조, 요가, 스트레칭과 같은 적당한 운동으로 면역력을 높이고, 스트레스를 없애 편안한 마음을 갖는것도 좋겠네요. 모든 병이 그렇듯, 가장 좋은 치료방법은 예방인 것 잘 알고 계시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