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초전도란 금속, 합금, 화합물 등의 전기저항이 일정 온도 이하에서 0이 되는 현상입니다. 

초전도 물질로 제작된 케이블을 초전도 케이블이라 하며, 

이를 통해 꿈의 송전망이라 불리는 차세대 전력 송전 기술을 구현할 수 있습니다. 

 


초전도 케이블은 구리 도체 대비 송전손실이 1/10 수준이며, 

송전용량은 기존 케이블 대비 5배 이상입니다. 

이처럼 저전압·대용량 송전이 가능하기에 

선로 증설이 어려운 대도시와 과부하로 교체가 필요한 선로에 적합합니다.

 

한국전력은 지난 11월 5일, 초전도 송전을 세계 최초로 상용화했습니다. 

신갈-흥덕 변전소 간 약 1km 구간에 23kV 50MVA 용량의 차세대 송전 시스템을 상용 구축한 건데요. 

 


한국은 미국, 유럽, 일본 등 초전도 전력기술 개발 선행 국가들에 비해 뒤늦게 연구에 뛰어들었습니다. 

하지만 20년도 안 되는 짧은 기간에 설계, 시험, 생산, 설치, 운영 등의 전 분야에서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하게 됐습니다.

 


또한 이번 사업은 

한국전력이 국내 기업과 협력해 첨단산업을 육성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큰데요. 

한전의 적극적인 지원 덕에 일본 전략물자로 분류된 초전도 소재를 

국내 중소기업에서 국산화했기 때문입니다. 

 


한국전력은 앞으로도 차세대 먹거리인 초전도 기술 발전과 

글로벌 에너지시장 경쟁 우위를 확보하기 위해 노력할 예정입니다. 

댓글쓰기 폼

한국전력 블로그 굿모닝 KEP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