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여름 무더위 탈출, 

친환경 녹색냉방으로!



역사상 최악의 더위가 덮쳐왔던 올해 여름이 서서히 물러나고 있습니다. 이제 아침, 저녁으로 시원한 바람이 불어와 어느 정도 ‘살만해 졌는’데요 저는 조금이라도 시원한 여름을 보내기 위해 온갖 방법을 고민했었어요. 그중 이번 여름을 시원하게 보내는 데 효과적이었던 친환경 녹색냉방 아이템을 몇 가지 추천드릴게요!




이름처럼, Cool 하다. 쿨 제품!


대표적인 녹색냉방 아이템으로는 ‘쿨(cool)’ 제품을 들 수 있어요. 쿨 토시, 쿨 조끼 등의 다양한 기능성 제품들을 통틀어 이렇게 부르는데요. 쿨 제품은 일반 의류처럼 ‘직조’ 방식으로 만드는 게 아니라 ‘가공’된 신소재를 이용해 만드는 제품이에요. 이런 쿨 제품들의 기본 원리는 기화열이죠.


기화열은 액체가 증발하면서 기체가 될 때 표면의 열을 빼앗아 가는 현상입니다. 뜨거운 여름, 달궈진 아스팔트 위에 물을 뿌리면 주위가 갑자기 시원해지는 경험을 해본 적 있으시죠? 쿨 제품 역시 땀이 마르면서 기체로 변하는 과정에서 열을 흡수해 시원함을 느끼도록 하는 원리랍니다.



 김태원



가장 널리 알려진 쿨 제품으로는 ‘쿨 토시’를 들 수 있죠. 등산, 축구와 같은 야외활동을 자주 하는 이들이 애용하는 상품인데요. 최근 자외선 수치가 높아지면서 굳이 스포츠를 하지 않더라도 평상시에 착용하는 사람이 늘고 있습니다. 각종 스포츠 브랜드 매장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답니다.



 

▲ 쿨 베개  김태원



또 다른 쿨 제품으로는 침구용품이 있습니다. 쿨 베개, 쿨 매트 등은 한 여름의 쾌적한 숙면을 위한 대표 ‘꿀템’이죠. 시중에 나온 쿨 베개들은 대부분 항균 처리가 돼있고 친환경 소재를 사용하고 있어 시원할 뿐만 아니라 안전한 상품이랍니다.



▲ 쿨 베개  김태원



사진은 제가 현재 애용하고 있는 쿨 베개인데요. 베개 중앙에 열전도성이 뛰어난 젤 소재가 부착돼있어 효과적으로 체온을 낮춰준답니다. 또한 베개 본체는 메모리폼으로 만들어져 있어 편안한 수면을 도와주고 있어요. 쿨 베개는 대개 3만 원 이하에 구입할 수 있는데요. 시원한 표면에 푹신한 메모리폼까지, 베고 누우면 잠에 빠질 수밖에 없겠죠?



 


▲ (상단 좌) 쿨 부인 ⓒ 픽사베이 / (상단 우) 쿨 방석 ⓒ 김태원

 (하단) 쿨 매트  김태원



쿨 베개 외에도 죽 부인을 업그레이드 한 쿨 부인, 쿨 매트, 쿨 방석 등 신소재를 사용한 다양한 냉방용품이 많이 출시됐답니다. 저는 이번 여름 쿨 매트와 쿨 방석까지 구입했는데요. 그 덕에 조금이나마 쾌적한 생활을 할 수 있었어요!



녹색냉방을 위한 똑똑한 전자제품들!


쿨 소재 제품 외에도 친환경 녹색냉방을 돕는 아이디어 상품이 참 많아요. 그중 눈에 띄는 전자제품들을 소개할게요.

▲ 출처 : 가이저 홈페이지



첫 번째로 소개드릴 제품은 가이저(Geizeer)입니다. 가이저는 이탈리아 과학자들이 만든 제품인데요. 1센트, 한화 약 10원의 비용으로 하루 종일 사용이 가능한 초절전 에어컨입니다.


가이저는 전기가 아니라 아이스 팩을 이용해 작동하는데요. 어떻게 사용하면 될까요? 먼저 가이저 안에 미리 얼려둔 아이스 팩을 넣어줍니다. 이후 내부의 팬이 회전하면서 주변의 공기를 빨아들이는데요. 이 공기가 아이스 팩의 냉기와 만나 강력한 찬바람을 내뿜게 된답니다. 에어컨의 원리와 비슷하죠.


가이저의 아이스 팩은 약 4시간 정도 그 효과가 지속되며 재사용이 가능합니다. 또한 가로, 세로, 높이 15cm의 정육면체 아이스 팩 하나로 3.6평 공간의 온도를 3도가량 낮출 수 있을 정도로 냉방 효과도 탁월하죠. 가이저 외부 소재는 나무로 만들어져 생산과정부터 사용에 이르기까지 참 친환경적인 제품이랍니다.



▲ 출처 : 미스트 박스 홈페이지



두 번째로 소개드릴 친환경 제품은 미스트 박스(MistBox)입니다. 미스트 박스는 에어컨의 효율을 높여주는 보조 장치인데요. 에어컨 실외기에 부착해 에어컨에 흡입되는 공기를 사전에 냉각시켜 에너지 효율을 높여주는 원리랍니다.


에어컨이 작동할 때, 실내와 실외의 온도차가 클수록 전력 소모가 큰데요. 미스트 박스는 이 점에 착안해 발명됐어요. 미스트 박스는 에어컨 실외기 주변에 스프링클러처럼 미세한 수분 입자를 분사해 실내기로 유입되는 공기의 온도를 낮춰줍니다. 그 덕에 실내와 실외의 온도 차가 크게 줄어들죠. 이러면 훨씬 더 적은 전력을 소모하면서 더욱 시원한 생활을 할 수 있겠죠?



▲ 출처 : 미스트 박스 홈페이지



그렇다면 미스트 박스를 작동하기 위해 전기가 필요하지는 않냐고요? 아니요! 미스트 박스는 실외기에서 나오는 바람을 이용해 전기를 자체적으로 만들어 작동한다네요. 그 덕분에 별도의 전원 연결 없이 물만 공급해주면 된답니다. 지역별로 온도, 습도 등 기후에 따라 효율성의 차이가 있긴 하지만, 플로리다 지역에서 미스트 박스를 작동할 경우 평균 25% 이상의 에너지 절감 효과가 있었다고 해요.




그 어떤 블라인드보다 확실하다. 그린커튼


ⓒ 픽사베이



그 어떤 방법보다도 저비용·고효율을 자랑하는 녹색냉방 아이디어를 알려드릴게요. 직장, 학교 등 어느 장소에서나 쉽게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이기도 한데요. 바로 그린커튼입니다. 그린커튼은 식물의 녹색 잎으로 건물을 뒤덮어 실내 온도 상승을 억제하는 방법이랍니다. 그린커튼은 에너지 절약뿐 아니라 미세먼지와 도로 소음을 차단하는데도 탁월한 효과를 발휘해요.



 

▲ (좌) 연세대학교 건물 / (우) 강동구 보건소 ⓒ 김태원



그린커튼에는 넝쿨류의 식물이 적합한데요. 나팔꽃, 풍선초, 제비콩, 담쟁이 넝쿨 등이 대표적이랍니다. 전문가에 따르면 그린커튼을 설치할 경우 태양광 차단 등으로 여름철 실내 온도가 낮아져 최대 31%의 냉방비용 절감 효과가 있다고 해요. 그래서인지 해외뿐 아니라 우리나라에도 공공기관 및 관공서, 학교 등에 그린커튼을 설치한 모습을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에너지 절감과 함께 무더위를 효과적으로 피할 수 있는 그린냉방! 갈수록 기승을 부리는 더위를 효과적으로 막기 위해 이런 그린냉방 제품들을 적절히 사용하면 좋겠죠? 남은 여름, 지혜롭게 무더위에 잘 대처하시길 바랍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