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영국 한국

무엇이 다를까?

 

세계 각국의 사람들과 교류하고, 그들과 친구가 되며 서로를 이해하는 것은 여행의 색다른 묘미가 될 텐데요. 그들의 문화를 알아야 더 깊은 교류가 가능하겠죠? 현재 저는 영국에 머물고 있습니다. 이곳에서 영국이 우리나라와 비슷하면서도 참 다른 나라라는 걸 느꼈답니다. 그래서 제가 느꼈던 영국 문화를 소개하고자 합니다


영국

보행자 중심 교통문화



 

첫 번째로 영국에서 가장 먼저 느낄 수 있는 한국과는 다른 점은 교통입니다. 한국과 달리 영국은 운전석이 오른편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신호도, 통행도 한국과 모두 반대 방향입니다 또한 영국에서는 한국처럼 초록불일 때 길을 건너는 경우도 있지만 빨간불일 때 건너는 모습도 종종 목격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빨간불에 건너도 영국에서는 불법이 아니라고 합니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요?




런던의 거리를 지나다 보면 차도로 사람이 지나가는 모습을 자주 볼 수 있습니다. 이렇게 보행자가 길을 건널 때 자동차는 경적소리 없이 멈춰서 기다립니다. 보행자들은 감사의 인사 표시로 손바닥을 운전사에게 보여주죠. 이것이 가능한 이유는 영국이 보행자 중심 교통문화이기 때문입니다. 영국 대도시에서는 차들이 시속 30마일(48km/h)를 초과해 달릴 수 없다고 해요. 물론 차가 붐비는 도심을 다닐 때는 초록불에 도로를 건너는 게 안전하다는 사실 잊지마세요!




문자메시지는 XX~



 

영국 친구들을 사귀다 보면 그들과 직접 만나 대화하는 것 만큼이나 핸드폰 문자메시지를 많이 사용합니다. 위의 사진은 제가 영국에서 처음 사귄 친구와의 대화 내용인데요. 영국사람들은 한국의 ㅎㅎㅋㅋ처럼 문자 뒤에 ‘Xx’(XX,xx)를 붙이는 경우가 많습니다. 한국은 x라는 문자가 거짓’ 또는 아니다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처음 이런 문자를 받았을 때 의미를 몰라 혼란스러웠습니다. 영국에서의 XX는 친밀의 의미라고 합니다. 주의할 점은 영국 이외에 다른 영어권 국가에서는 문자 메시지에 XX를 붙이지 않으니 주의하세요.


신사는 비가 내려도

우산을 쓰지 않는다


 

다시 영국의 거리를 살펴볼까요? 한국의 경우 비가오면 사람들이 우산을 씁니다. 영국에서는 비가 와도 사람들이 우산을 잘 쓰지 않는 것에 놀랐습니다. 비가 내리는데도 평소처럼 걷는 사람들의 모습을 쉽게 볼 수 있었죠. 이처럼 영국 사람들이 우산을 잘 쓰지 않는 이유는 크게 두가지가 있다고 해요. 첫 번째, 비가 너무 자주 내리기 때문입니다. 영국에는 비가 하루에도 몇 번씩 내리고 그침을 반복합니다. 매일매일 우산을 가지고 다니는 것이 번거롭죠두 번째로 비의 양이 적기 때문입니다. 영국은 비가 자주 내리는 대신 짧게 적은 양이 내립니다. 비가 수직으로 떨어지기 보다 바람이 불어 흩날리기 때문에 우산을 써도 옷이 쉽게 젖습니다또한 영국 거리에서는 마스크를 쓴 사람을 보기 힘듭니다. 영국에서는 대체로 전염성이 큰 병이 걸린 경우에만 마스크를 착용한다고 합니다. 한국 거리에서는 미세먼지 혹은 유행으로 마스크를 쉽게 볼 수 있는 것과 대조적입니다.



물은 self가 아니라

tap water!

 


금강산도 식후경, 이번에는 영국 음식점 이용 문화에 대해서 알아볼까요? 많은 분이 궁금해 하는 것이 영국의 팁문화일텐데요, 영국은 미국과 다르게 팁이 필수는 아닙니다! 대부분의 음식점에서는 계산 바로 직전에 팁을 줄건지 여부를 물어보거나 카드계산시 팁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다만 영국에서도 몇몇의 고급레스토랑에서는 팁을 영수증에 필수로 포함시키는 곳도 있습니다. 이때 청구되는 팁은 음식값의 20퍼센트 정도입니다.

 

영국 음식점을 이용할 때는 도 주의해야 합니다. 일반 물을 요구했을 경우 1~2파운드(1500~3000) 정도 추가 요금이 나오기 때문이죠. 만약 무료 물을 제공 받고 싶으다면 ‘tap water’를 주문하시면 됩니다. ‘tap water’는 수돗물입니다. 이 물은 모든 식당에서 무료로 제공됩니다. 물론 특유의 수돗물냄새가 나기 때문에 만약 그런 부분이 싫다면 tap water대신 still water(일반 생수) 혹은, sparkling water를 주문하세요.



 

댓글쓰기 폼

한국전력 블로그 굿모닝 KEP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