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중국 전기자동차 시장!


 


전기자동차 시장은 4차 산업의 핵심 중 하나입니다. 현재 중국의 전기차 시장이 엄청나게 성장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우리나라와 중국은 지리적으로 인접해 있고, 경제적으로도 긴밀하게 연결되어 있습니다. 이 때문에 중국 전기차 시장의 성장을 주목할 수밖에 없죠. 중국의 전기자동차 시장이 왜 커지고 있고, 앞으로 어떻게 될지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폭풍 성장

중국 전기차 시장



 

2015년 중국의 전기자동차 시장은 전년 대비 188.5% 성장했고, 2016년 상반기 판매량도 15만 대로 전년 대비 140% 증가했습니다. 2020년까지 중국에 1235,000대 규모의 전기자동차 시장이 형성될 것이고, 2015~2020년까지 누적 500만 대 규모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2015EV sales의 집계에 따르면 중국의 전기자동차는 세계 전기자동차 전체 판매 수인 548,000대 가운데 207,000대로 약 38.1%를 차지합니다. 115,000대를 판매한 미국을 제치고 세계 1위를 차지한 것이죠.


 

중국, 전기차에 집중할까?


중국은 현재 정부 주도의 전기자동차 시장 정책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중국이 전기자동차 시장에 집중하고 있는 이유 크게 두 가지입니다.



 

먼저 중국 내 환경보호의 필요성 때문입니다. 중국은 현재 환경오염으로 인해 꽤나 골머리를 앓고 있습니다. 얼마 전 방영돼 중국에서 화제가 된 다큐멘터리에서는 한 6살 아이에게 ‘별을 본 적이 있니?’, ‘푸른 하늘은 본 적 있니?’라는 질문에 아이는 당연하게 아니오라고 대답하는 모습이 나왔습니다. 그만큼 환경오염이 심하다는 것이죠. 중국 경제가 성장할수록 자동차 보유자는 증가하고 있지만, 그만큼 대기오염도 심해지고 있습니다. 중국 대기오염 영향 요소 중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것은 바로 자동차입니다.



 

그다음은 중국경제의 신성장동력인 NEV(New Energy Vehicle) 정책의 시행입니다. 중국은 2018년부터 NEV 정책을 실시 중입니다. 중국에서 자동차를 생산하거나 수입하는 자동차 회사들은 배터리 전기차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 연료전지 전기차 등 소위 말하는 신에너지차를 일정 비율로 의무화한다는 내용이죠. 중국 정부는 2020년까지 전기자동차 500만대 보급을 목표로 정책을 추진, 연간 전기자동차 생산능력을 200만 대로 늘릴 계획입니다. 중국 내에 480만 개의 전기 충전 시설을 설치할 계획도 갖고 있습니다. 주택단지 주차공간의 18%를 전기자동차 전용으로 확보하고, 충전기 1기당 차량 3대의 비율을 1:1 비율까지 끌어올릴 계획도 발표했습니다.

 

중국은 다른 국가에 비해 내연기관 자동차 시장이 조금 떨어집니다. 대신 중국은 세계 전기자동차 시장을 주도하기 위해 철저한 계획을 세우고, 이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 계획들로 작년 상반기에 중국 시장에서 팔린 전기자동차는 123,379대 라고 합니다. 이는 전 세계 전기자동차 시장의 40%를 차지하는 수치였고, 전년 대비 132% 증가한 것이기도 했습니다.


 

중국

보조금 정책과 중앙정부 통제

 

중국은 전기자동차 시장을 성장시키기 위해 국가 보조금 정책중앙 정부의 통제력을 이용한 내연기관 자동차 규제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보조금 : 중국 정부가 2020년까지 전기차 보조금으로 지출할 금액이 4,000억 위안(686000억 원)에 달합니다. 이는 전기자동차 한 대당 10만 위안(1700만 원) 정도를 지원하는 셈입니다. 중국 자동차업계도 전기차 시장을 키운 일등 공신으로 보조금을 꼽습니다. 베이징 당국이 2020년까지 전기차 보조금으로 투입할 자금도 엄청난 규모입니다. 지방 정부입장에서 부담이 될 정도로 큰 규모입니다. 하지만 중국 정부는 지난해 전기차 보조금을 20% 삭감했고, 2020년까지 전기차 판매 보조금이 전면 폐지할 예정입니다.



 

중앙정부의 통제 : 중국은 공산국가의 특성상 내연기관, 신에너지 자동차 등 모든 종류의 차량 생산과 판매를 정부가 직접 관할합니다. 이를 이용해 최근에는 중국 정부가 내연기관 차량의 생산과 판매를 중단하고 전기자동차 살리기에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도 중앙정부의 통제가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전기자동차 판매량을 보면 2015년 세계에서 순수 전기자동차를 가장 많이 판매한 곳은 중국의 대표기업 BYD(비야디)였습니다. 테슬라, 닛산, 독일 차량브랜드를 따라잡은 것입니다. 중국에는 BYD보다 작지만 그와 비슷한 규모의 기업이 엄청나게 많고, 중국 당국의 배터리 규제 로 인해 중국 내 여러 기업과 해외 브랜드의 합작사도 계속 생기는 중입니다.

 

전문가들은 향후 중국 내 신에너지 자동차 경쟁은 더욱 더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합니다. 정부의 보조금 중단으로 중국 자동차 브랜드가 주춤할 것이기 때문에 외국 브랜드의 공세 강화 및 기술 개발 등으로 점차 경쟁이 치열해질 전망입니다. 전기차 기술 개발이 빠르게 이뤄지고 있는 만큼 개별부품에 집중하는 것이 아닌 신기술의 응용에 주력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또한 중국은 전기자동차 운행을 위한 인프라 구축, 국내 기업에 유리한 시장 환경 조성, 정부 주도의 수요 확대, 관련 업체들의 신증설 계획과 신차 라인업 확대 등으로 전기자동차 시장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중국의 전기자동차 시장의 발전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대비해 우리나라 전기차 시장도 적절한 대응을 준비해야 하지 않을까요?




댓글쓰기 폼

한국전력 블로그 굿모닝 KEP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