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수분부족, 해결해줄만한 음료가 없을까?

무더운 날씨가 지속되면서 조금만 활동해도 금방 땀을 흘리고 갈증을 느끼게 되는 여름입니다. 이로 인해 갈증해소를 위한 소비가 증가하고 더위를 잊게 할 만한 디저트 제품들이 다양하게 출시되고 있는데요, 대표적으로 아이스커피, 아이스크림 등의 빙과류가 있지만, 올해 특히 인기를 끌고 있는 디저트는 바로 빙수입니다. 


빙수전문점이나 체인점들이 급속히 증가하면서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고 있는데요. 이러한 빙과류는 단맛을 내기 위해 설탕이 많이 포함되어 있고, 제품에 들어있는 토핑 등을 먹다보면 갈증해소는 잠시 일뿐, 금세 입안이 텁텁해짐을 느끼게 되죠. 결국 빙수는 몸에 수분을 채우기 위한 근본적인 해결책은 되기 어렵습니다.


일반적으로 목이 말라야 수분이 부족한 것이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성인 하루 수분 섭취 권장량은 1.5~2.5리터 정도이며, 많은 사람들이 체내 수분 부족 상태에서 이를 인지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특히 요즘처럼 더운 날씨에는 땀 배출 등으로 인해 체내 수분이 더욱 고갈되어 있는 상태라고 볼 수 있습니다. 수분을 채우기에 물이 가장 좋지만, 이번 기사에서는 좀 더 색다른 방법으로 즐길 수 있는 음료에 대해 소개하려고 합니다.



바로 차(茶)인데요. 차는 그 자체에 당분을 포함하고 있지 않으며, 이뇨작용을 도와주는 효과가 있습니다. 또한 그 종류가 매우 다양하고 마시는 방법도 가지각색의 형태로 즐길 수 있습니다. 차는 홍차, 청차, 흑차, 백차, 황차, 그리고 흔히 알려져 있는 녹차 등으로 나눌 수 있으며, 기준은 찻잎의 발효정도에 따라 구분되어집니다. 이번 기사에서는 그 중 홍차에 대해 주로 다룰 예정인데요, 많은 분들이 "홍차는 쓰고 뜨거운 음료다" 라는 편견을 깨기 위해 홍차를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방법들을 소개하려고 합니다.


커피만큼 다양한 차

아직까지 우리나라에서는 차보다 커피를 더 선호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많은 분들이 차는 그저 쓰기만한 음료, 혹은 보리차처럼 고소한 음료 정도로만 인식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차는 향을 입히거나, 여러 재료들을 더하는 블랜딩에 따라 그 종류가 무궁무진해 질 수 있습니다. 향을 입힌 차를 가향차라고 부르는데요, "팬케이크 티", "밀크 카라멜 티", "사쿠라 다즐링", "아이스 와인 티" 등 이름만 들었을 때엔 차라고 믿기 어려우시겠지만 모두 향을 가미한 가향차입니다.



이처럼 차의 다양성은 차를 즐기는 묘미중 하나라고 볼 수 있습니다. 종류 뿐만 아니라, 마시는 방법 또한 매우 다양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차는 그저 뜨거운 음료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차는 시원하게 즐기는 냉침, 얼음에 뜨거운 차를 부어 마시는 급랭, 얼음과 우유를 섞은 밀크티, 사이다나 탄산수로 풍미를 더하는 사이다냉침, 탄산수 냉침등이 있고, 심지어는 소주나 막걸리 등에 우려 마시는 방법까지 매우 다채롭습니다. 본인의 취향에 따라 차의 특징에 따라 새로운 레시피는 언제든지 탄생할 수 있기 때문에 차를 뜨거운 음료라고 한정짓는 것은 차에 대한 오해입니다.



차에 대한 오해와 진실

또 다른 오해중 하나인 "차는 쓰고 떫은 맛이다"라는 인식인데요. 이는 차를 제대로 즐기는데 방해가 되는 요소 중 하나입니다. 차는 '카멜리아 시넨시스'라는 차나무로부터 채집되어 만들어지며, 수많은 종류의 차들은 모두 하나의 나무로부터 비롯됩니다. 이 찻잎에는 '탄닌'이라는 성분이 들어있는데, 이것이 바로 쓴맛을 내는 성분입니다. 찻잎을 뜨거운 물에 오래 우릴수록 탄닌 성분이 더 많이 우러나와 쓴맛이 강해질뿐더러 차를 제대로 즐길 수 없게 됩니다. 많은 사람들이 티백하나를 물병에 넣고 물을 리필해가며 하루 종일 우려마시지만, 차는 생각보다 우려내는 시간이 적은 편이며 대부분 차의 겉봉투에 적당한 시간이 적혀있습니다.


<해외브랜드의 차 우리는 시간 표기>




차를 우리는 적당한 시간은?

그렇다면 차를 우리는데 적당한 시간은 어느 정도 일까요? 큰마음 먹고 마트에서 해외브랜드 홍차 티백 한 상자를 구매했는데, 제품 겉면에 적힌 대로 우려냈다가 낭패 본 일이 있으신가요? 혹시 이글을 읽고 계신 당신! 역시 차는 우리는 방법도 따로 정해져있고 복잡한 음료라는 생각이 드시나요? 구매한 차에 적혀있는 시간만큼 우렸는데, 생각보다 맛이 떫어서 놀란 경험이 있으실 수도 있습니다.



차의 쓴맛을 좌우하는 탄닌은 물에 따라 찻잎의 형태에 따라 우러나오는 속도가 달라지는데요. 다른 나라와 우리나라의 수질에는 물에 섞여 있는 여러 가지 성분의 차이가 있습니다. 


흔히 말하는 "캐나다 물에는 우리나라보다 석회질이 더 많이 함유되어있다"등의 표현들이 이에 해당합니다. 우리나라의 수질은 다른 나라에 비해 경도가 낮은 편이기 때문에 차가 우러나오는 속도가 더 빠른 편입니다.


때문에, 해외브랜드 차를 구매하실 경우 설명서에 적혀있는 기준은 다른 나라의 수질을 기준으로 한 것이므로 우리나라에서 그 방식을 그대로 따르게 되면 원래 의도했던 것 보다 더 진하게 우러나오는 경우가 많습니다. 또한 찻잎은 잘게 다져진 형태일수록 우러나오는 속도가 훨씬 빠르기 때문에, 차를 우리기 전 찻잎의 형태를 보고 우리는 시간을 결정할 수 있습니다.



보통 티백 형태의 차는 바쁜 현대인들을 위해 빠른 속도로 차를 우려내기에 좋으므로, 평소보다 적은 시간동안 우리는 것이 좋습니다. 차를 우리는데 정해진 시간은 딱히 없으며, 본인의 취향에 따라 진하게, 혹은 연하게 우려서 마실 수 있습니다.


홍차를 처음 접하시는 분이라면 설명서에 적힌 대로 5분을 우리기보단, 2분~3분정도가 적당하다고 생각합니다. 찻잎이 가루처럼 잘게 다져진 티백 형태라면, 1분정도만 우리셔도 충분합니다.


차, 제대로 즐기기!

차는 즐기는 방법이 매우 다양하고, 자신만의 레시피를 쉽게 만들어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그 종류가 무궁무진 합니다. 이번 기사에서는 그 중 간단하면서도 잘 알지 못했던 차를 즐기는 방법에 대해 설명해 드리겠습니다.



먼저, 가장 흔하고 기본적인 방법인 "핫티"가 있습니다. 말그대로 뜨거운 물에 찻잎을 우려내 마시는 방법으로, 간편하고 누구나 아는 방법이지만, 요즘처럼 더운 날씨에는 자주 즐기기 어렵지요. 그러나 실내 에어컨 바람으로 인해 목이 자주 붓고 건조하다면 기관지에 좋은 과실차나 허브티등을 따뜻하게 마시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두 번째로 "냉침"이 있습니다. 냉침이란 찬물에 차를 넣고 하루 이틀 정도 냉장고 안에서 우려내는 방법인데요, 차가운 물에서 차가 우러나올 수 있을지 걱정이시죠? 그러나 천천히 우려낸 냉침은 그 부드러운 맛이 뜨거운 물에서 우려낸 것과는 또 다른 매력이 있습니다. 반드시 찬물에 우려야 하는 것은 아니며, 우유, 사이다, 탄산수 등에 우리기도 하며, 취향에 따라 소주나 막걸리에 우려 마실 수도 있습니다.


냉침은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린 다구요? 당장 즐기고 싶은데, 준비되어 있지 않다면?

바로 "급랭"법을 사용하시면 됩니다. 급랭이란 뜨거운 물 소량에 차를 진하게 우린 후 얼음과 찬물에 타서 마시는 방법을 뜻합니다. 이 때 평소보다 약간 더 진하게 우려내야 농도를 조절해 마실 수 있답니다. 단시간 내에 만들어 마실 수 있다는 장점이 있으며, 냉침과 달리 약간의 쌉싸름한 맛은 급랭만의 매력이기도 합니다.



마지막으로, 카페에서 흔히 만나볼 수 있는 "밀크티"가 있습니다. 밀크티란 우유에 차를 우린 것을 뜻하는데요. 하지만 대부분의 카페에서는 가루를 사용한 인스턴트 밀크티를 제공하기 때문에, 단맛이 강조되어 잎차를 넣어 우린 고소한 밀크티 맛을 느끼기 어려울 수도 있습니다.


밀크티는 우유와 찻잎을 함께 넣고 끓여 마시기도 하고, 차를 소량의 뜨거운 물에 진하게 우린 후 우유에 타서 마시기도 합니다. 우유는 일반적으로 물에 비해 차가 잘 우러나지 않기 때문에, 물에 우리는 것과 같은 방법으로 우리신다면 약간 싱거울 수 있으므로, 찻잎을 두배로 넣거나, 우리는 시간을 5분 이상 길게 해주시면 좋습니다.


올여름엔 이런 차 어떠세요?

차(茶)의 세계에 입문한 당신, 올여름 어떤 차부터 시작해야할지 몰라 고민이라면, 개인적으로 여름에 어울리는 차라고 생각되는 제품을 몇 가지 추천해 드리겠습니다.


1. 아이스와인티-믈레즈나

차에 갑자기 왠 와인이냐구요? 이 차는 "믈레즈나"브랜드의 차 종류 중 하나로 아이스와인향을 홍차에 가미한 가향차입니다. 술을 잘 못 마시지만 즐기고 싶다면, 아이스와인차로 분위기 내보는 것도 좋겠네요! 아이스와인티 티백하나를 물 300ml에 하루 동안 냉침법으로 우려내 즐겨보세요. 샴페인 느낌을 내보고 싶다면 사이다나 탄산수에 냉침해 마시는 방법도 좋습니다.


<출처 : http://www.nytimes.com/>

 

2. 아이스밀크 카라멜 티-카렐 차펙

"카렐 차펙"사의 밀크 카라멜티는, 더욱 잘 우러나도록 찻잎을 CTC(찻잎을 자르고 찢고 둥글게 굴린 형태)형태로 만들어져있습니다. 특히 찻잎에서 나는 향은 진한 캐러멜 향으로, 차라고 믿기 어려울 만큼 달콤한 향이 납니다. 매우 진하게 우려낼 수 있으며, 우유와 조화를 이뤄 아이스 밀크티로 즐기기에도 좋습니다. 뜨거운 물 소량에 7분정도 우린 후 얼음과 우유 200ml정도를 부어 마시면 됩니다. 기호에 따라 시럽이나 꿀을 첨가하면 달콤하게 즐기실 수 있습니다.   




3. 로즈힙앤체리-아마드

"아마드"사의 로즈힙앤체리는 진하고 달콤한 체리향이 가득 퍼지는 후르츠 인퓨전 차입니다. 후르츠 인퓨전 차란 찻잎이 들어가지 않고 과일과 꽃잎, 허브 등으로 이뤄진 차를 뜻합니다. 홍차의 카페인이 부담스러우신 분들에게 더욱 좋은 차입니다. 이 차는 수색이 루비빛으로 차 보다 과일 주스를 연상시키는 아름다운 색입니다. 더운 여름 달큰하고 시원한 후르츠 인퓨전 차로 수분을 보충해 보세요!

 


올여름, 차(茶)를 즐겨보자.

앞서 말씀드렸듯이, 차는 커피 못지않게 즐기는 방법이 다양하며 매력적인 음료입니다. 차는 뜨겁고 쓰다는 편견을 버리고 다양한 방법으로 차를 즐기는 문화가 발전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더불어 차 전문점과 카페도 더욱 많이 생겨 우리나라에서도 여유있게 애프터눈 티를 즐기는 모습을 더 많이 보게되면 좋겠네요. 더운 날씨에 시원한 차를 마시며 에어컨 사용을 줄여 전기를 아끼고 수분 보충하면서 올 여름을 지내보는 건 어떨까요?



댓글쓰기 폼
  • 이윤구 2014.09.25 10:56
    중국여행 갈 때마다 놀라운 건.. 중국사람들 정말 차 많이 마신다! 에요.. 진짜 무더운 한여름에도.. 식당에 들어가면 펄펄 끓는 차를 내줄 때 그 짜증남이란...ㅎㅎ 찬물 마시고 싶은데 말이죠..

한국전력 블로그 굿모닝 KEP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