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에너지를 모아 빛을 밝히다

 -KEPCO 해외 봉사 인도네시아 편-


 

821~ 828, 68일간의 대장정

 

한국전력 대학생 서포터스와 전기사랑 기자단이 늦은 여름인 지난 8월 인도네시아로 해외 봉사를 떠난 이야기를 어제 만나보셨는데요. 오늘은 봉사활동 속에서 느낀 이야기들을 함께 나눠보려 합니다. 인천공항에서부터 발리, 그리고 롬복에 이르는 긴 여정 속에서도 웃음을 잃지 않았던 KEPCO 해외 봉사단의 두번째 이야기를 지금부터 시작합니다.


 

Welcome to Tumpak Village 


▲배를 타고 롬복으로!


▲Tumpak 마을의 아이들

 

봉사활동을 위해 장시간 비행기에, 배를 갈아 타면서 도착한 롬복의 Tumpak 마을. Tumpak 마을은 농업과 어업으로 먹고사는 184가구의 작은 마을인데요. 이동시간이 길었던 만큼 몸과 마음이 지쳤지만 우리들을 다시 웃게 했던 것은 열렬히 반겨주는 이 마을 초등학교의 아이들이었습니다. 순수하고 해맑은 마을 아이들의 모습에 힘들어했던 우리가 부끄러워졌습니다. 한편으로는 사전 모임 때부터 우리들의 마음속에 담아 둔 이곳에서 펼쳐질 일들이 기대돼 가슴이 벅차기도 했습니다



우리의 힘으로 마을에 을 전달하다

 

제가 속한 B팀은 태양광 가로등 설치와 교육 봉사를 맡았습니다. 인도네시아의 기후 특성상 강한 자외선을 활용해 더욱 효율적으로 빛을 전달할 수 있었습니다.


▲초록 빛으로 반짝이는 Tumpak 마을 전경

 

먼저 아이들이 밤에도 안심하고 학교에 갈 수 있도록 초등학교 근처에 가로등을 설치했습니다. 그 후 이곳에서 가장 중요한 장소라고 할 수 있는 모스크(사원)를 밝힐 환한 등을 추가 설치했습니다. 학교 밖을 가장 많이 돌아다닌 B팀은 자연스레 주변 경관을 눈에 많이 담을 수 있었어요. 마을 주변의 흙바닥은 가축들의 오물과 돌이 뒤섞여 울퉁불퉁했지만 자연의 흔적이라고 생각하니 불편하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사진으로 다 담아 내기 어려운 진귀한 풍경이 곳곳에서 펼쳐져 기분이 좋았죠.


▲완성된 가로등! B팀 단체 사진입니다.

 

B팀이 맡은 또 다른 미션은 바로 교육 봉사였습니다. 아이들과 함께 태양광 키트를 만들고, 부채에 한국과 인도네시아 국기를 그리는 미술 수업을 진행했어요. 덕분에 아이들과 더욱 돈독한 관계를 맺을 수 있었답니다.


▲해맑은 아이들과 함께


태양광 패널 설치 및 학교 보수 공사 

 

A팀과 C팀은 각각 태양광 패널 설치와 학교 보수 공사를 맡았는데요. 더욱 생생한 이야기를 전달하기 위해 각 팀의 팀장님들에게 인터뷰를 요청했습니다. 팀 내 맡은 업무를 기한 내에 완벽하게 마무리하고 싶은 그 열정 하나만으로 각자의 일에 집중했던 지난 시간을 되돌아보았습니다.


▲잘 설치된 태양광 패널(뿌듯)

 

A팀의 임승빈 팀장은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을 패널 설치 완료 후 교실에 들어오는 환한 불을 보고 아이들이 기뻐했을 때로 꼽았습니다. 그는 팀원들 간의 화합이 없었으면 불가능했을 일이라며 우리가 준비한 만큼 많은 것을 주고 싶었지만, 재료와 장비가 부족해 아쉬움이 많이 남았다고 말했습니다.


▲태양광 패널 설치를 맡은 A팀 단체 사진!

 

C팀의 곽민길 팀장은 페인트칠이 완성된 건물의 외관을 바라보았을 때가슴 한 켠이 찡했다고 말했습니다. 곽 팀장은 건물의 먼지가 상당히 많아 쉽지 않은 작업임에도 불구하고 교실이 4개 이상되는 규모의 건물 외관을 전부 도색한 C팀도 팀워크도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또한 가만히 주어진 일을 하기보다 내가 매 순간 느낀 감정을 되짚어가며 봉사를 하다 보니 감회가 남달랐다오래 기억에 남는 봉사가 될 것이라고 이야기했습니다. 정말 큰 일을 완수해 낸 A팀과 C, 그리고 B팀까지 모두 모두 수고하셨습니다!


▲학교 건물이 이렇게 변신했습니다!


▲벽을 예쁘게 칠한 C팀의 모습

 

인도네시아한국을 사랑해


쉽지 않은 봉사와 작업 속에서 우리의 힘을 북돋아준 것은 다름 아닌 인도네시아 현지 주민들의 환대였습니다. 그들은 어디를 가든 우리와 사진 찍는 것을 즐거워했어요. 그리고 우리에게 한국 드라마 및 K-POP을 주제로 먼저 말을 건네왔습니다. 이게 바로 한류의 힘인걸까요? 덕분에 저희가 연예인이 된 것처럼 신나서 한국 문화에 대해 이야기해 주었던 것 같습니다. 우리나라의 문화가 해외로 널리 퍼지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느낄 수 있었어요!


 

아름다운 자연과 우리의 이 합쳐지다

 

자연을 그대로 담은 그림 같은 Tumpak 마을! 서울과는 달리 밤 하늘을 별이 가득 수놓고 있었습니다. 별 만큼 빛나는 가로등과 전등과 학교가 별이 참 예쁜 이 마을을 환히 밝혀주길 바랍니다.


▲우리가 설치한 가로등이 별처럼 마을을 비춰 주길 바랍니다.

 

태양은 세계 어디에서나 비친다고 합니다. 인도네시아와 한국에 모든 빛이 평등하게 밝혀지기를 바랍니다

댓글쓰기 폼

한국전력 블로그 굿모닝 KEP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