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 좋은 아버지가 되기까지...



(출처: 한국영화 데이터베이스)


칸영화제에서 심사위원상을 수상한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라는 일본 영화가 있습니다. 만약 내가 6년을 애지중지 키워온 아이가 내 핏줄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된다면, 과연 부모의 심정은 어떨까요? 상상하기조차도 어려운 일이 행복했던 두 가족 사이에 발생한다는 게 영화의 주요 내용입니다. 


얄궂게도 두 가족의 가정환경은 정말 판이합니다. 대기업에 다니며 좋은 아파트에 사는 케이타의 아버지 료타는 차분한 개인주의 성향을 갖고 있습니다. 아들이 승부욕이 강하고 매사에 뛰어나기를 원하지만, 막상 본인은 회사 일로 바빠서 아이와 함께 유대감을 쌓을 시간을 거의 갖지 못합니다.



(출처: 한국영화 데이터베이스)


시골에서 허름한 철물점을 운영하는 또다른 아버지 유다이는 평범하지만 자유로운 성향을 갖고 있습니다. 아들 류세이와 함께 연날리기를 하거나 장난감을 고쳐주고 목욕도 함께 하며 3남매와 함께 하는 시간을 매우 소중하게 여깁니다.



(출처: 한국영화 데이터베이스)


병원의 뒤늦은 통보로 인해 두 가족은 감당하기 힘든 현실과 마주합니다. 기나긴 고민 끝에 6년 동안의 시간을 뒤로 한 채 결국 서로의 핏줄을 찾기로 합의하고 몇 개월의 적응기간을 갖기로 하는 두 가족. 료타는 6년간 키워온 케이타를 다른 집으로 보내고 자신의 핏줄인 류세이를 집으로 데려오며 지금의 상황을 큰 문제 없이 자연스럽게 해결할 수 있을 거라고 자신하지만, 점점 자신의 의도와 다르게 흘러가는 상황에 당황합니다. 


결국 어른은 아이에게 배운다고 했던가요? 자신이 6년간 키운 케이타로부터 자신의 마음을 울리는 메시지를 전해받은 료타는 비로소 진정한 아버지로 거듭나게 됩니다. 



(출처: 한국영화 데이터베이스)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는 일본영화 특유의 감성으로 잔잔한 감동을 전하는 영화였습니다. 영화를 본 뒤 제게는 ‘나는 두 사람 중 어떤 아버지에 가까운 사람일까?’ 라는 어려운 질문이 생겨버렸습니다. 극중 료타가 지금 나의 모습은 아닐까? 하는 반성과 말이죠. 




우리는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아버지라는 이름을 얻게 되지만, 자라면서 어떻게 해야 좋은 아버지가 되는지를 제대로 배워보지를 못했던지라 많이 서투릅니다. 그러므로 어떻게 해야 좋은 아버지가 되는지를 배우는 건 전혀 부끄러워할 일이 아닙니다. 그런 차원에서, 요즘 많은 아버지 관련 교육이 생기는 와중에 최근 우리 회사에서도 '가행(家幸) 온라인 과정'이라는 이름으로 ‘아버지학교’라는 교육이 신설된 건 바람직한 흐름이라고 생각합니다.   

 

저 역시 그런 흐름에 뒤쳐지지 않으려다 인터넷 카페를 통해서 알게 된 ‘내 아이를 천재로 만드는 유태인 자녀교육법’ 이라는 강연을 5월 중순에 우연히 듣게 되었습니다. 천재에 대한 욕심은 없지만 명성이 자자한 유태인들의 자녀교육은 무엇이 다를까 궁금했습니다. 


어렵게 찾은 교육에서는 여러 가지 도움이 되는 이야기들이 있었습니다.



(출처: 한국영화 데이터베이스)


  1. 의사 충돌이 발생할 때 대안을 제시하고 의사를 존중하라.

  2. 매는 정신과 창의력을 갉아먹는다. 

  3. 하브루타(서로 대화하며 토론하기)를 활성화해라. 

  4. 답을 정해주지 말고 생각하고 찾을 수 있도록 도와줘라.

  5. 고전을 읽히고 상상력을 키워줘라.

  6. 자기전 15분간 읽어주는 책은 아이교육의 골든타임이다.  

  7. 밥상머리교육이 아이의 두뇌와 언어능력을 키운다. 


정말 좋은 내용이었습니다. 일곱 가지 요소들이 실천만 제대로 된다면 내 아이는 정말 똑똑해지겠더군요. 하지만 한편으로는 아이를 키움에 있어서 제일 기본이 되는 '아이와의 유대감 형성' 역시 간과하지 말아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이가 아빠와 함께하는 시간을 싫어한다면 무엇인들 제대로 할 수 있겠습니까? 




제가 최근에 들었던 특강 ‘엄마가 발휘할 수 없는 아버지 이펙트’ 에서 하버드교육대학원의 조세핀김 교수는 자녀들이 아버지를 싫어하고 멀리하려고 하는 이유를 아래와 같이 찾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1.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다. 

2. 감정 컨트롤을 못한다. 

3. 언어와 행위가 폭력적이다. 

4. 사회성이 부족하다. 


네 가지 중 과연 내 자신에게 해당되는 것은 없는지, 아이가 행복하고 바르게 자라도록 좋은 아빠가 되려면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하다 세 가지 실천목록을 제 나름대로 만들어보았습니다.  


1. 아이와 함께 하는 시간을 많이 가지자. 

2. 아이의 눈높이에 맞춰서 이야기를 나누자.

3. 아이에게 미안하다는 말에 인색해지지 말자. 



(출처: 한국영화 데이터베이스)


우리는 지금 맡고 있는 역할이 참 많습니다. 좋은 회사원도 되어야 하고 좋은 동료, 좋은 친구, 좋은 아들, 좋은 남편, 좋은 형제도 되어야 합니다. 하나의 역할을 제대로 하기도 정말 쉽지 않지요. 거기에 더해 좋은 아버지까지 되어야 하다니 너무 가혹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좋은 아버지가 되기 위한 노력은 결코 간과해선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조세핀 킴 교수님이 강의 말미에 그러시더군요. “아버지들에겐 시간이 많이 남아있지 않습니다.” 라구요. 아직 제 자신도 제대로 실천하지 못하고 있지만, 이렇게 글을 쓰면서 반성의 시간을 가짐과 동시에 다시 한 번 각오를 다잡아 봅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