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Young KEPCO, 동력

KEPCO 대학생 서포터즈!



KEPCO 대학생 서포터즈를 아시나요?


한전 서포터즈는 한전과 국민을 이어주는 소통 메신저로서 전국 곳곳에서 한전의 서비스와 제도를 체험하고 이를 국민에게 알리고, 전력서비스 개선방안을 제시하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데요. KEPCO 대학생 서포터즈의 열정과 나눔의 활약상이 주목을 받고 있다고 합니다.


올해 7월 출범한 123명의 서포터즈들이 지난 3개월 동안 어떤 활동을 했는지 지금부터 함께 알아볼까요?




국민과의 소통 메신저


대학생 서포터즈는 한국전력이 가지고 있는 올드한 이미지에서 벗어나 국민 속으로 더 친근히 다가 설 수 있도록 대국민 소통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2013년부터 6년째 운영되고 있어요.


서포터즈로 선발되면 가장 먼저 전국의 사업소와 고객센터, 검침현장을 직접 체험하며 한전에 대해 알게 됩니다. 이를 바탕으로 온오프라인에서 한전의 전력서비스를 국민에게 알기 쉽게 소개하고, 현장의 소리를 한전에 전달하죠. 이렇게 전달된 다양한 의견은 국민편의를 위한 서비스와 제도개선에 적극 반영되고 있답니다.


 


김동섭 한전 부사장은 발대식에서 서포터즈의 열정과 꿈이 한국전력의 희망과 미래라는 격려와 함께 4차산업혁명시대에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노력하는 한전의 진면목을 알리고 국민의 생생한 목소리를 전달할 수 있는 중계자 역할을 해주기 바란다.고 격려했습니다.



톡톡튀는 전력서비스 이노베이터


서포터즈들은 고객의 입장에서 전력서비스 체험과 모니터링을 통해 개선점을 발굴하고 제안하는 서비스 이노베이터 역할을 수행해 왔습니다.


문자·이메일·모바일 채팅을 통한 멀티채널 상담 서비스(2014년)와 보이는 ARS시스템(2016년)은 서포터즈만의 톡톡 튀는 아이디어에서 시작된 제도라고 해요.


한전은 고정관념을 탈피한 젊은 아이디어를 발굴하고자 서비스 아이디어 페스티벌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서비스 아이디어 페스티벌은 서포터즈의 아이디어 산실이 되어 왔는데요. 올해도 AI, IoT 등 신기술과 전력을 접목한 서비스와 경쟁시대에 대비한 한전의 특화서비스 개선방안 등의 주제를 가지고 전력서비스 향상을 위한 고민을 했답니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로 고객센터 상담이력을 활용한 주요 문의 키워드별 답변제공 서비스, 다문화 가구를 위한 외국어 청구서 제공 등 참신하고 다양한 아이디어가 제시되었습니다.


 

▲ (좌) 7·8월 권역미션 수도권A팀 / (우) 8월 권역미션 호남




폭염 속 6기 서포터즈만의 특별한 이벤트 펼쳐


올 여름은 역대 최장기간 기록적인 폭염이 지속된 한해였죠?


한전과 대학생 서포터즈는 안정적으로 전력을 공급하고 열대야로 고생하는 국민을 응원하기 위해 대국민 에너지 절약 및 응원 캠페인을 마련했습니다.


릴레이 형식으로 진행된 캠페인은 국민 누구나 쉽게 따라할 수 있는 실생활 에너지절약 꿀팁을 소개하여 에너지절약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확산되는데 기여했답니다.


또한 대한민국을 응원합니다. 아리아리! 힘내세요라는 슬로건으로 국가대표 선수들, 취업준비생, 소방관, 시장상인 등 무더위에 지친 국민에게 응원과 격려의 메시지를 전달했어요.


 



세상에 빛을 뿌리고 이웃에 사랑을 피우다


한전은 자신의 재능을 활용하여 직원 스스로 사회공헌활동을 기획하고 실행하는 KEPCO Volunteer Program을 시행하고 있는데요. 대학생 서포터즈는 이 프로그램과 연계해 대학생 서포터즈가 빚는 溫 세상' 사회공헌활동을 수도권을 비롯한 전국 6개 권역에서 진행했습니다.


지원지역아동센터 아이들과 드림잡스쿨을 방문하여 아이들의 미래 꿈과 진로설계에 도움을 주는 시간을 가졌고, 천안실버안요양원을 찾아 웃음치료 등 치매예방 프로그램을 통해 어르신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어요. 또한 기장노인복지관에서 미용봉사와 장수사진 찍어드리기 이벤트 등으로 훈훈한 추억도 드렸답니다.


 

▲ (좌) 부산경남팀(3)의 CSR 활동 / (우) 호남팀의 CSR 활동 (3)



한전 서포터즈의 사회공헌활동은 국내에만 머무르지 않아요. 글로벌 에너지 기업으로서의 책임을 다하기 위해 2015년부터 개발도상국에 한전 대학생 해외봉사활동을 펼쳐 오고 있답니다.


올해는 필리핀 세부지역을 찾아 전력공급이 취약한 마을에 태양광 가로등과 학교에 태양광 발전기를 설치하여 현지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습니다.



국민과의 소통을 돕고, 다양한 전력서비스 아이디어를 고민하고, 대국민 행사와 봉사활동까지… 

‘KEPCO 대학생 서포터즈’의 열정이 정말 대단한 것 같아요. 서포터즈의 활동으로 국민에게 조금이나마 친근한 한전이 되었겠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