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캄보디아 여행기 1편]

스러져가는 ()의 나라 앙코르와트



작년 이맘때 직장생활 13년 만에 선물처럼 긴 휴가가 생겼습니다. 이럴 땐 뭔가 남다른 데 가야 직성이 풀립니다. ‘어디 보자, 유럽이나 미국은 너무 멀고 비싸. 일본이나 중국은 언제라도 갈 수 있잖아!(생각은 늘 이렇게 합니다.) 그럼 동남아는? 아냐, 흥청망청 노는 건 별로야.’ 며칠 고르다가 눈에 딱 들어온 곳은 이도저도 아닌 캄보디아의 씨엠립(Siem Reap)이었습니다. 그곳에는 앙코르와트(Angkor Wat)가 있으니까요.


 

  웅장함화려함의 극치

 

앙코르(Angkor)’는 크메르인이 정글 속에 세운 대제국의 왕조 또는 그 도시의 이름이고, ‘와트(Wat)’는 사원을 가리킵니다. 동서로 1.5km, 남북으로는 1.3km에 걸쳐 세워졌는데, 앙코르의 유적지는 이곳을 중심으로 반경 30km에 이릅니다.

 

오토바이를 개조한 툭툭(Tuktuk)’을 타고 이곳을 여행하는 게 보통인데, 저는 마이리얼트립(My Real Trip)에서 현지 자전거투어를 신청했습니다. 1시간 여 기다리니, 탑 중앙의 오른쪽에서 태양이 떠올랐습니다. 이곳저곳에서 탄성이 들렸죠. 마치 생()과 사()의 경계에 서있는 듯한 황홀한 느낌에 빠져들었습니다. 핸드폰으로는 그 광경을 다 담지 못할 것 같아, 도중에 촬영을 포기하고 그대로 멍하니 서서 그 풍경을 한참 바라봤습니다. 어쩌면 내 평생 다시 오지 않을 순간이라고 생각하면서.

 

 

▲앙코르와트의 중앙탑 왼쪽에서 붉은해가 떠오릅니다. 


▲일출이 시작되자 여기저기서 탄성이 들려옵니다.



인간이 비밀을 속삭이는 그곳

 

떨리는 숨을 참으며 앙코르와트 안으로 더 들어갔습니다. 거대한 석상이 그 큰 눈을 부릅뜨고 나를 지켜봅니다. 영화 '화양연화(花樣年華)'에서 양조위가 장만옥과 끝내 이루지 못한 슬픈 사랑을 봉인한 그 장소입니다. 양조위가 굳이 이곳을 찾아 속마음을 속삭인 건, 아마도 여기에서는 모든 비밀이 영원히 지켜지고, 아무리 긴 시간도 멈출 수 있을 것 같은 기대가 들었기 때문일 것입니다.



▲(왼쪽) 거대한 석상에는 세월의 흔적만큼 검푸른 이끼와 돌꽃이 피어있습니다.

▲(가운데) 영화 화양연화에서 양조위는 앙코르와트의 구멍 사이로 사랑을 속삭입니다.

▲(오른쪽) 탁발승이 부처님께 향을 올리고 있습니다.



저는 사원의 황갈색 벽과 그 위에 핀 검푸른 이끼를 조심스럽게 매만졌습니다. 크메르인들의 영혼과 닿을 수 있기를 바라며. 그런데 어느 순간 탁발승들이 내 앞을 휙 하고 지나갑니다. 무채색 배경을 가로지르는 승려의 주황색, 어딘가 그 둘의 조합이 기묘하게 느껴집니다. 슬쩍 따라가 보았습니다. 가볍게 목례를 하더니 맨발로 제단 위에 올라 부처께 향을 올립니다. 사람 사는 세상과 신()의 세상이 연결되는 순간입니다.



▲앙코르와트에서는 아무데서나 셔터를 눌러도 12세기 화보 속에 들어온 것 같습니다.


  

 앙코르와트를 스스로 지켜내는 힘, 전기(電氣)




▲(왼쪽) 관광객들이 무너진 타프롬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이 재밌습니다.

▲(오른쪽) 거대한 석상에는 그 당시 왕과 신의 얼굴을 새겼다고 합니다.

 


이곳 앙코르와트는 제가 유럽에서 본 그 무엇보다 아름다웠고, 중국보다 크고 화려했으며, 화성만큼 낯선 그 무엇이었습니다. 한 가지 걱정스러운 건, 앙코르와트가 빠른 속도로 무너지고 있다는 점이었습니다. 유네스코에서 기금을 모아 이곳을 지켜내려 노력하지만, 정작 이 나라는 그럴 여력이 없었습니다. 국민 1인당 연간소득이 1,200달러(한화 130만원)를 밑도는 아시아 최빈국을 벗어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지금은 상상하기 어렵지만, 캄보디아는 1950년대만 해도 경제적으로 한국보다 앞선 나라였습니다. 킬링필드를 겪으며 극심한 혼란과 고통에 휩싸였고 지금의 모습으로 쇠락한 것이죠. 다행스럽게도 이제는 경제발전에 주력해 어느 정도 성과를 내고 있습니다. 2000년대부터 외국자본을 적극적으로 유치하면서 연평균 11%의 고도성장을 이룬 것입니다.



▲무너져가는 석재를 방치해둔 모습이 안쓰럽습니다.

▲앙코르와트는 빠른 속도로 무너지고 있고, 캄보디아 정부는 속수무책입니다.


 

그런데 전기(電氣)가 고도성장의 언덕에서 캄보디아의 발목을 잡고 있습니다. 발전을 비롯해 송변전, 배전이 모두 엉망이었던 겁니다. 전력량이 모자라 라오스, 타이, 베트남에서 수입하는 전력량이 전체의 90%에 달합니다. 지금 이들에게 필요한 건 전력인프라의 완성이 아닐까 싶었습니다. 그 가난했던 우리나라가 60년 만에 G7의 경제대국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것도 싸고 안정적인 전기 덕분이었죠. 캄보디아가 앙코르와트를 자신의 힘으로 당당하게 지켜낼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30년이 흐른 뒤에도, 모두가 마음 놓고 그곳에 갈 수 있도록 말이죠.


 


캄보디아 여행기 2- ‘캄보디아 수상가옥, 태양이 만드는 황금빛 마을’ 


http://blog.kepco.co.kr/1171


 

 

댓글쓰기 폼